> 글로벌 > 특파원

[100년 공산당] 홍색로드에서 만난 2035년 중국 <1> 상하이

'혁명이 돌아왔다' 신록의 계절 중국은 홍색 물결
공산당 창당은 '천개벽지' 창당 의의 재조명 분주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11:03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짙 푸른 신록의 계절 6월 말 중국 사회는 온통 새빨간 홍색 물결이다. 모바일과 안터넷 미디어, TV, 극장가,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지하철 모니터, 중심가 오피스 빌딩, 주택 단지와 공원 공터 게시판에 붉은 구호가 홍수를 이루고 있다. 어디를 가나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경축하는 선전물과 공연물이 넘처난다.

온갖 매체들의 뉴스는 공산당 100주년 특집 기획으로 도배가 되고 있다. 드라마도 모두 붉은 혁명에 관한 얘기다. 공산 혁명이 현재 진행형이란 착각이 들 정도다. 베이징은 당 교육기지로 올림픽 공원 인근에 상설 공산당 역사 전람관을 새로 마련, 7월 부터 일반에 개방하기로 했다. 시진핑 주석이 1호 관람객으로서 테이프를 끊었다. 상하이는 공산당 1차 전국대표대회(1차 당대회) 사적지를 정비해 6월 3일 부터 재개장하고 나섰다.

대중에 대한 선전 효과가 큰 TV 드라마는 어떤 채널을 돌려도 창당 100주년에 관한 내용이다. 상반기 방영한 각성연대(覺醒年代)라는 드라마는 높은 시청률 속에 재방에 재방을 거듭하고 있다. 각성연대는 공산당 주제의 드라마중 드물게 천두슈(陳獨秀, 진독수)와 리다자오(李大釗, 이대조)를 주인공으로 해 1921년 7월 창당 전야의 혼란기 중국을 보여준다. 각성연대는 공산당 창당이 중국 사상 '천개벽지(天开辟地,천지개벽)' 일대사건이라고 강조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상하이의 공산당 1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사적지 전람실에 공산당 창당에 대해 각지에서 군웅이 모여들고 '개천벽지'가 시작됐다고 적어놓고 있다. 뉴스핌 통신사 촬영.  2021.06.21 chk@newspim.com

중국은 이어 공산당 혁명사를 극화한 30회 분량의 TV드라마 '영광과 꿈'(光榮與夢想)'을 7월부터 방영한다. 이 드라마는 20세기 초 군벌 할거와 일제 침략부터 이대조와 진독수의 창당 활동, 상하이 1차 전국대표대회(1차 당대회), 마오쩌둥의 징강산 근거지 창립, 루이진 시기 마오쩌둥의 실각과 장정, 준이회의 지도 노선 확립, 13년간의 예안시기, '항미원조 전쟁 승리' 등을 다뤘다고 제작사측은 밝혔다.

'청년들이여! 연구실(교실)을 나와 감옥으로 가라". 6월 17일 오후 베이징 지하철을 타고 시내 융허궁(雍和宮) 옆 우다오잉(五道營) 후통으로 가는데 5호선 전철내 액정 모니터에 흘러나오는 진독수의 자극적이고 선동적인 연설문 한 구절이 확 눈길을 끈다.

'세계 문명 발원지는 과학실험실과 감옥이다. 숭고한 삶은 연구실을 나와 감옥으로, 다시 연구실로 들어갈 때 완성된다". 공산당 창당전야 진독수는 일본 등 열강 제국주의의 국권 침탈에 항거하고 매국 군벌 정권 타도를 위해 학생들로 하여금 가두시위에 나서라고 독려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청년들이여 감옥에 가라'는 초기 공산주의자 진독수의 선동적인 연설문이 6월 17일 베이징 지하철내 방송 모니터에 소개되고 있다.   2021.06.21 chk@newspim.com

1919년 프랑스에서 미 영 프, 일본과 이탈리아 등의 국기를 내걸고 열린 1차대전 전승국 파리평화회의(1차대전 전후처리 논의)는 독일에 속해있던 중국 칭다오(青島, 산둥성)의 권리 일체를 일본에 넘기는 결정을 한다.

당시 근대화가 뒤늦은 중국(군벌 체제의 중화민국)은 대한제국과 마찬가지로 열강들의 먹잇감이었다. 100년후 중국은 G2의 강대한 나라로 부상했지만 여전히 미영프에 일본과 독일, 캐나나와 호주 등이 가세한 서방국(G7)들에 의해 견제를 받는 모양새다.

1919년 초 부패한 군벌정부가 파리 평화회의 불평등조약의 결과를 수용하자 베이징 13개 대학 3천여명의 학생이 반 제국 주의와 매국노 타도를 외치며 천안문을 향해 애국주의 가두시위에 나서면서 5.4운동의 불길이 전국에 번진다. 한달뒤인 6월 5일에는 상하이 노동자들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중국 역사상 처음 사회주의가 정치 무대에 발을 들인다.

혁명가 진독수는 이대조 등과 함께 중국에 맑스주의를 도입하고 신청년 잡지에 '공산당 선언'을 소개한 사회주의자다. 1915년 '청년잡지(신청년 전신)'를 창간, 베이징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중국 사회주의 공산당 창당의 밑거름이 되는 신문화 활동을 주도하고 5.4 운동을 지휘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공산당 창시자인 진독수가 1915년 창간한 신청년 잡지. 이 잡지는 근대의식을 깨우고 사회주의를 고양하는 신문화 운동의 전파 수단이 됐다. 2021.06.21 chk@newspim.com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상하이의 공산당 1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사적지 전람실에 공산당 창당 전야 일본과 서구 열강들의 중국 침탈 시국도가 걸려있다. 중국 청년들은 이런 자료를 관람하면서 중국이 왜 강해져야 하는지를 배우고 애국주의 정신을 가다듬는다. 이는 자연스럽게 강한 정권 공산당에 대한 지지와 성원으로 이어진다.    2021.06.21 chk@newspim.com

중국 공산당 가요중에 '메이요우 공산당 메이요우 신중궈(沒有共產黨沒有新中國)'라는 노래가 있다. 공산당이 없었다면 인민해방의 신중국도 없었을 것이라는 뜻이다. '진독수와 이대조가 없었다면 중국 공산당은 어떤 창당 로드맵을 밟았을까'. 중국 공산당이 창당 100주년의 해인 올해 작심하고 진독수와 이대조 띄우기에 나선데에 이 궁금증의 해답이 들어있을지도 모른다.

진독수는 100년전인 1921년 7월 창당된 중국 공산당의 창시자로 꼽힌다. 진독수 등은 베이징(베이징대학)을 중심으로 맑스주의 전파 등 사회주의 운동을 펼친 뒤 1920년 부터는 사회주의 활동 무대를 노동자가 몰려 있는 상하이로 옮긴다. 당시에도 정치 중심이 베이징이었다면 경제 허브는 역시 상하이였던 모양이다.

상하이에서 공산당 창당이 이뤄지는 것도 같은 이유다. 노동자 지상주의인 진독수는 중국 공산당 창당 1년전인 1920년 8월 상하이 공산당 조직을 창설하고 이대조는 베이징에서 창당 준비 작업을 주도한다. <2편에 계속>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상하이 공산당 1차당대회 사적지에서 멀지않은 곳 육교에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위대한 기치를 높이 들자'는 선동적 구호가 설치돼 있다.  2021.06.21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