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김정은, 북미대화 재개 전 방중 가능성…내달 11일 전후"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 결과 분석
"김정은 발언, 미국과 대화 가능성 열어둔 것"

  • 기사입력 : 2021년06월20일 13:28
  • 최종수정 : 2021년06월20일 13: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대화 재개에 나설 경우 그에 앞서 7월 중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20일 '조선노동당 중앙위 8기 3차 전원회의 결과 분석' 자료를 통해 "북미대화 재개를 고려할 경우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이나 북중 간 고위급 교류가 먼저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및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기념촬영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연구원은 "20년 만에 조중우호협력조약 갱신이 이루어지는 7월 11일을 전후해 고위급 인사의 방중 또는 방북이 예상된다"며 "김일성 주석이나 김정일 위원장도 조약 갱신 연도에 방중한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7일 전원회의에서 "국가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원은 "'대결 준비' 외에는 거친 표현이나 강경한 언사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북미대화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해도 무방하다"며 "방점은 대화에 찍혀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선제적으로 대화를 요구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며 미국의 요청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의문을 자아내고 있는 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와 관련해서는 "여전히 임명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장의 필요 때문에 제1비서직을 만든 것이 아니라는 방증"이라며 "유사시 대비, 안정적 후계구도 마련 등의 목적으로 신설된 것"이라고 추론했다.

통일부 역시 전날 기자단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북한이) 대외정책 부문에서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를 강조하면서 이전보다 절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지난 2019년 4월 시정연설 이후 직접 '대화'를 비중있게 언급한 첫 사례"라며 "한미가 조속한 대화 재개 필요성을 지속 강조해 온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직접 대화에도 준비돼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점에 주목한다"고 덧붙였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