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 코로나19 백신 지원 기준 마련 중…대만 요청 보류"

  • 기사입력 : 2021년05월26일 15:30
  • 최종수정 : 2021년05월26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COVID-19) 백신 대외 지원 기준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의 백신 지원 요청을 무기한 보류한 셈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021.05.20 [사진=로이터 뉴스핌]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대만 주재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의 브렌트 크리스틴슨 회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대만의 보건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할 능력이 있다는 데 우리는 매우 자신한다"며 "대만의 다른 여러 이웃국가들도 유행을 겪고 있지만 그에 비해 대만의 감염 수치는 전 세계적으로 최저 수준에 속한다"고 말했다.

2300만명 인구의 대만은 백신 접종률이 1% 미만이다. 정부는 2000만회분이 넘는 아스트라제네카(AZ)와 모더나 백신 구매계약을 맺었지만 도입된 백신은 AZ백신 70만회분이 전부다.

정부는 최근 미국에 백신 도움을 요청했는데 대만 주재 미 대사격인 크리스틴슨 회장의 발언은 사실상 당분간은 대만을 지원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다만, 대만과 관련 협의는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크리스틴슨 회장은 전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 백신을 푸는 기준이 현재 마련되고 있다"면서 "해당 국가의 감염 수준이나 의료체계 능력, 백신 접종 현황 등이 고려될 것"이라고 알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6월까지 미국에서 사용이 승인난 화이자·모더나·존슨앤존슨(J&J) 얀센 백신 2000만회분을 해외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에 밝힌 AZ백신 6000만회분 지원과 별개의 추가 지원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