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화이자, 코로나19 부스터샷 임상시험 착수

  • 기사입력 : 2021년05월25일 09:45
  • 최종수정 : 2021년05월25일 0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폐렴구균백신 후보물질과 함께 투여하는 코로나19(COVID-19) 백신 부스터샷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사진=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3차 접종 백신을 아직 시험단계에 있는 폐렴구균백신 후보인 '20vPnC'와 함께 사용하는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시험 대상자는 65세 이상 성인이며, 코로나19 백신 3차 임상시험자 600명을 포함한다. 

부스터샷은 기존 2차 접종 백신의 예방효능 기간을 연장하고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 추가 3차 백신을 뜻한다.

보건 전문가들은 2차 백신 접종 후 일정시간이 지나면 예방효능이 약화할 수 있고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 효능을 회피할 수 있다며 3차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한다.

화이자는 자사 백신 접종 후 8~12개월 이내 3차 접종이 필요할 것이라고 하는데 이번 부스터샷 임상시험 경과에 대한 정보는 2개월 안에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