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기활법 5년만에 사업재편 200곳 돌파…디지털전환·탄소중립 민관협력 본격 가동

미래차·신산업분야 20곳 사업재편계획 승인
산단공·중견연 등 6개 민간 협단체 업무협약

  • 기사입력 : 2021년05월12일 13:30
  • 최종수정 : 2021년05월12일 13: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기업활력법 제정 5년 만에 사업재편 승인기업이 200곳을 돌파한 가운데 신규 사업재편에 속도를 내기 위한 디지털전환·탄소중립 사업재편을 위해 민관협력체계가 본격 가동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제30차 사업재편계획 심의위원회를 열고 총 20개사의 사업재편계획을 승인했다. 이로써 사업재편 승인기업은 202개사로, 기업활력법 시행 5년만에 200개사를 돌파하게 됐다.

사업재편 승인기업들은 구조변경·사업혁신을 추진하는 조건으로 상법·공정거래법상의 절차 간소화와 규제유예, 금융·세제·고용·연구개발(R&D) 등 다양한 분야의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된다.

사업재편 승인 절차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05.12 fedor01@newspim.com

이날 사업재편 승인을 받은 미래차와 유망신산업 분야의 20개사는 3801억원을 투자해 포스트팬데믹 시대의 미래 성장동력을 선점하고 이 과정에서 1,267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미래차 분야는 쌍용차 협력업체 8개사를 중심으로 총 14개사가 전기차 모터·배터리 등 미래차 분야의 핵심 소재·부품·장비 분야로 진출한다. 신산업분야는 반도체공정용 인산합성, 수소충전소용 액화시스템, 부유식 해상풍력 기자재 등 유망신산업 분야로 6개사가 진출할 예정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오늘 사업재편 승인기업 200개사 돌파를 기점으로 앞으로는 매해 100개사 이상의 사업재편을 지원해 나가겠다"며 "포스트팬데믹 시대의 디지털·탄소중립 전환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업들이 사업재편에 따르는 각종 리스크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사업재편에 따르는 리스크는 덜어주고 사업재편 성공시 리턴은 높이는 방향으로 인센티브 체계를 혁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심의위원회 개최에 앞서 사업재편 전담기관인 대한상공회의소(KCCI)·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산업단지공단·중견기업연합회·한국생산기술연구원·전자진흥회·자동차부품재단·서울테크노파크간 사업재편 파트너십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이번 파트너십은 업종과 기업에 대한 이해가 높은 민간 협단체를 통해 사업재편이 절실히 필요한 기업들을 전략적으로 발굴하고 업종·기업별 특성을 고려해 사업재편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6개 기관은 각각 디지털전환, 저탄소전환, 중견기업, 산단·도심제조업 등 지역, 미래차 등 사업재편 5대 중점분야를 담당하게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 업종·기능별 협단체와 체결한 사업재편 파트너십을 내년부터는 금융기관·지자체 등으로 확대해 사업재편 기업들을 보다 다각적·체계적으로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