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닛케이, 실적 실망감에 하락...다이이치산쿄·휴릭 3·4%↓

  • 기사입력 : 2021년04월27일 16:5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7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7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혼조세를 나타냈다. 일본 주가지수는 소폭 하락했다.

도쿄증권거래소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5% 떨어진 2만8991.89엔에 하루를 마쳤다. 도쿄증권거래소주가지수(TOPIX·토픽스)는 0.8% 하락한 1903.55포인트를 기록했다.

실적 발표에 대한 투자자들의 실망감이 주가를 끌어내린 배경이 됐다. 실적이 애널리스트 예상치를 웃돌았음에도 주가가 하락한 경우도 있었다.

다이이치산쿄는 2021회계연도 실적 전망치가 애널리스트 예상치보다 적은 것으로 발표돼 3.5% 떨어졌다. 휴릭도 실적 전망치 실망감에 4.4% 하락했다.

캐논은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가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를 넘어섰음에도 장 초반 상승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1.3% 떨어졌다. 마넥스는 분기 순이익이 급증한 것으로 보고됐으나 1.5% 하락했다.

앞서 야사카와전기와 일본전산(니덱) 등 일본 기업들이 예상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했음에도 주가가 그 뒤 하락하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다.

픽텟자산운용의 이토시마 다카토시 전략가는 "호실적을 발표한 기업의 주가마저도 상승하지 않고 있다"며 "실적 전망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가 너무 크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개별로 이날 상장된 테스홀딩스가 공모가 대비 21.3% 급등해 눈길을 끌었다. 테스홀딩스는 친환경 에너지 관련 회사다.

로이터는 "닛케이지수는 올해 초 2021회계연도(4월 시작)에 일본 경제가 정상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였다"며 "하지만 그 뒤 실적이 주가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일본은행(BOJ)은 이틀간의 통화정책 회의를 마치고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한 대규모 금융완화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BOJ는 시중은행이 초과 지급준비금을 중앙은행에 예치할 때 적용하는 단기금리를 마이너스(-)0.1%로 동결하는 한편 10년물 국채 금리를 0% 부근으로 유도하는 수익률곡선 관리 정책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또 상장지수펀드(ETF) 매입과 관련해서는 '연간 12조엔을 상한액으로 두고 필요에 따라 매입한다'는 방침을 이어가기로 했다.

다만 함께 발표한 분기별 경제·물가 전망 보고서를 통해 2021회계연도 소비자물가(신선 식품 제외) 상승률 전망치를 종전의 0,5%에서 0.1%로 하향했다.

중국 주가지수는 소폭 상승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04% 오른 3442.61포인트를, CSI300은 0.3% 뛴 5090.52포인트를 각각 기록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0.1% 오른 1만7595.90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한국시간 이날 오후 4시33분 기준 0.4% 떨어진 2만8861.00포인트에 호가됐고 같은 시간 VN지수는 0.02% 내린 1215.72포인트를 기록했다.

인도 주가지수는 상승 중이다. S&PBSE 센섹스는 0.9% 뛴 4만8826.48포인트를, 니프티50은 0.8% 오른 1만4594.80포인트를 각각 나타냈다.

코로나19 확산 억제 기대감이 주가를 받치고 있다.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 32만3144명으로 발표됐다. 전날 최다 기록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로이터는 인도 금융 수도인 뭄바이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이번 달 초 뭄바이가 속한 마하라슈트라 주의 봉쇄 조처 실행 이후 줄었다고 보도했다.

노무라는 보고서를 통해 현재 인도의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경제에 주는 충격은 1차 유행 때보다 작은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시장 참가율 등의 지표가 '탄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