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커 2억명 노동절 황금연휴, 중국 여행시장 용광로

여행경기 코로나19 이전으로 완전 회복
노동절 특수로 여행 테마주 주가 '훨훨'

  • 기사입력 : 2021년04월22일 16:16
  • 최종수정 : 2021년04월22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 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중국 노동절 황금 연휴(5월 1일~5일)가 임박하면서 여행시장이 들끓고 있다. 중국증시에선 여행 테마주가 핫한 투자 종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은 올해 노동절 연휴 기간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대의 여행 특수를 맞을 전망이다. 업계 조사에 따르면 직전 4월초 청명절 연휴 여행객의 약 두배인 약 2억 명이 노동절 황금연휴에 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 포탈 텐센트는 온라인 퉁청여행(同程旅行) 플랫폼 기차표 조회수가 평소에 비해 56배 늘어났고 전체 여행 관련 조회수도 4월 초 칭명절 연휴에 비해 9배 증가했다고 전했다.

연휴 첫날인 5월 1일 인기 여행지 기차표는 4월 17일 정식 예매가 시작되자 마자 동이 났다. 이날 오후 6시까지 5월 1일 기차표는 삽시간에 315만 장이나 팔려나갔다. 이는 코로나19 발생전 2019년 같은 때에 비해 3배가 넘는 수치다.

중국 온라인 여행사 시에청에 따르면 4월 14일 기준, 노동절 연휴기간 항공표와 호텔 입장표 렌트카 등의 예약량이 2019년에 비해 각각 23%, 43%, 114%, 126% 증가, 코로나19에 짖눌렸던 여행시장이 용수철처럼 회복하는 상황을 나타냈다.

올해 노동절 황금연휴에 여행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이유중 하나는 설때 귀향 자제 캠페인으로 도시에서 설을 보낸 사람들 중심으로 장기 연휴를 이용해 고향 방문 또는 외지 여행을 떠나려는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구이저우성 런화시 마오타이진에서 열린 백주 축제에 수많은 군중이 몰려 행사 공연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핌 촬영. 2021.04.22 chk@newspim.com

중국 국내 여행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도시 주변 지역과 단거리 여행에 집중됐으나 이번 노동절 황금연휴를 계기로 성시를 넘나드는 전국적 여행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노동절 연휴 예상되는 2억명의 여행객 가운데 다른 성으로 가는 여행객이 7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인들의 해외 여행은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세로 여전히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베이징 매체 신징바오는 올해 노동절 황금 연휴의 10대 여행 목적지가 상하이(上海) 베이징(北京) 산야(三亞) 광저우(廣州) 청두(成都) 충칭(重慶) 시안(西安) 샤먼(廈門) 항저우(杭州) 선전(深圳)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한 올해는 양저우(揚州) 저우산(舟山) 베이하이(北海) 둔황(敦煌) 언스(恩施) 하이커우(海口) 산야(三亞) 등이 다크호스 인기 여행지로 떠올랐다.

노동절 황금 연휴 여행산업 특수 전망에 따라 코로나19로 빛을 보지 못했던 여행 테마 종목 가운데 국내 장거리 여행 관련주가 동면에서 깨어나고 있다. 구이린여행(桂林旅游, 계림여행) 주가는 5위안에서 최근 한달 8.32위안으로 급등했다.

올해 노동절 연휴 특수와 관련해 A주 증시에서는 화챠오청A(華僑城A, 화교성A) 진장주점(錦江酒店, 금강호텔) 중궈중몐(中國中免, 중국중면) 푸싱뤼요우문화(復星旅遊文化, 복성여유문화) 하이난루이저(海南瑞澤, 해남서택) 산터숴다오( 三特索道, 삼특케이블카) 어메이산A(峨眉山A, 아미산A) 시안뤼요우(西安旅遊, 서안여유) 등이 유망 종목으로 떠올랐다.

중국 증시에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회사의 이익 능력 여부가 여행 업종 종목 투자를 판단하는 중요한 지표가 됐다. 이점에서 리장구펀(麗江股份, 여강고분)과 산터숴다오는 코로나19 침체기에도 매출 총 이익률이 30%를 상회하면서 시장을 주목을 받았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