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르포] 800개 '택배 산성' 쌓인 강동구 아파트…주민들 의견차에 언쟁도

  • 기사입력 : 2021년04월14일 17:37
  • 최종수정 : 2021년04월14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14일 낮 12시 30분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 총 3대의 택배차량이 도착했다. 입구에 차를 세운 택배기사들은 물품을 내리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각양각색의 박스 더미가 쏟아졌고, 800여개에 달하는 박스가 쌓이면서 산성을 방불케 했다.

지난 1일부터 택배차량의 지상 출입을 통제하면서 논란이 일던 이 아파트 단지에서 택배 대란이 현실이 됐다. 택배기사들은 이날부터 이 아파트 단지 입구까지만 물품을 배송하고, 문 앞까지 전달하는 세대별 배송을 중단하기로 했다.

택배기사들은 물품을 동호수별로 분류했다. 주민들이 물품 수령을 위해 왔을 때 수월하게 찾아주기 위함이다. 냉동이나 냉장 보관이 필요한 상품의 경우 혹시나 훼손될 것을 방지하기 위해 천막을 설치하고, 그늘 아래 물품들을 쌓았다.

집에 있던 일부 주민들은 쌓여 있는 더미를 보고 자신의 물품을 찾으러 내려왔다. 주민 A씨는 "집에서 보니까 택배가 쌓여 있는 게 보여서 내려왔다"며 "택배가 왔다고 따로 연락 받은 건 아니지만, 혹시나 해서 왔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이 14일 오후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앞에 개별 배송이 중단된 택배상자들을 쌓고 있다. 2021.04.14 min72@newspim.com

물품을 단지 입구에 쌓는 것으로 배송을 마친 택배기사들은 곧이어 기자회견을 열었다. 시민단체 회원과 취재진, 시민 등이 몰리면서 아파트 단지 인근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 1번 출구 앞은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나온 경찰도 눈에 띄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은 기자회견을 통해 "택배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물품을 아파트 단지 앞까지만 배송하고 찾아오시는 입주민 고객께 전달하겠다"고 했다. 이어 "택배차량 제한은 노동자에게 더 힘든 노동과 비용을 강요하는 내용이라는 점 또한 문제"라면서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지금이라도 책임을 지고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해당 아파트는 설계 때부터 '차 없는 아파트'로 계획됐다. 이에 입주민들은 지상 통로가 인도용으로 만들어져 택배 물품을 옮기려면 손수레를 이용하거나 지하주차장에 출입할 수 있는 저상차량을 구입해 이용할 것을 택배기사들에게 통보했다.

해당 아파트 단지는 총 53개동, 4932세대로 이뤄져 있는 대규모 단지다. 101동부터 139동까지, 140동부터 153동까지 2개 구역으로 나눠져 있으며, 4차선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형태다. 아파트 단지를 다 돌아보는 데만 1시간 이상이 소요됐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고덕 그라시움 아파트 입구에 현수막이 걸려있다. 2021.04.14 min72@newspim.com

아파트 단지는 2개의 주출입구와 3개의 부출입구를 통해 지하주차장 이용이 가능했다. 5개 출입구에는 모두 '배송기사님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저상차량 운행으로 안전과 시설물 보호를 부탁드립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그러나 지상으로 진입할 수 있는 입구는 모두 바리케이트로 통제돼 있었다. 오토바이도 출입하지 못하도록 바리케이트에는 '오토바이 지상통행 절대 금지'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

택배차량의 지상 출입은 통제되지만 생수나 가전 또는 이삿짐을 나르는 차량은 지상 통행이 가능하도록 허용하고 있다. 이날도 단지 곳곳 지상에는 조경을 가꾸기 위한 사다리차와 트럭 등 주차돼 있었으며, 가전제품을 운반하는 차량이 들어가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택배차량은 아파트 단지 내에서 여러 동을 이동하는 등 활동범위가 넓은 반면, 가전이나 이삿짐 차량은 한곳에 정차하고 배송을 한다"며 "아울러 저상용으로 만든다고 깎을 수 있는 차량이 아니기에 허용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택배기사들의 기자회견 직후 주민들 간 언쟁도 벌어졌다. 택배차량 지상 출입 통제를 두고 주민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탓이다. 언성이 높아지자 인근에 있던 경찰이 제지하기도 했다.

주민 B(70) 씨는 "아이들이 언제, 어디서 갑자기 튀어나올 지 모르니 택배차량이 지상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는 것이 맞다고 생각된다"며 "단지 내에서 아무리 천천히 운행을 한다 해도 아이들의 안전을 생각하면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반면 C(61) 씨는 "인도용 보도블록이라고 깔아놓고, 택배차량은 안되고 가전제품이나 이삿짐 차량 같이 큰 차량의 통행을 허용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아이들의 안전사고 때문이라면 오히려 아이들에게 차도에서 뛰는것은 위험하다고 교육을 시키거나 관리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지, 사고의 탓을 기사 책임으로 떠넘기는 식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