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이마트·롯데쇼핑·티몬·홈플러스 365플러스, 위해상품차단 우수 유통업체 선정

국표원, 4개 업체에 우수 운영매장 현판 수여
네이버, 하반기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 도입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이마트, 롯데쇼핑, 티몬, 홈플러스 365플러스가 올해 위해상품 판매차단 우수 유통업체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을 활용해 소비자 안전에 기여한 4개 유통업체를 선정하고 24일 우수 운영매장 현판을 수여했다.

올해로 두 번째인 이번 행사에서 최우수 유통업체로 이마트를, 롯데쇼핑, 티몬, 홈플러스 365플러스를 우수 유통업체로 각각 선정했다. 최근 3년간 위해제품 신속 차단 실적, 운영매장 수 등을 종합 평가헤 우수 유통업체를 뽑았다. 선정증과 함께 소비자들이 우수 운영매장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현판도 수여했다.

[사진=이마트 제공]

국표원이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운영 중인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은 시중 유통 제품의 위해성을 평가한 후 위해제품 정보를 유통업체에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위해제품 정보를 전달받은 유통업체는 오프라인 매장 계산대에서 위해제품 판매를 실시간으로 자동차단하고 있다.

온라인몰의 경우는 제품판매정보에서 위해제품을 식별해 검색리스트에서 삭제함으로써 판매를 차단하고 있다. 현재 전국 75개 유통업체 18만여개 매장에서 시스템을 도입·활용하고 있다. 작년에만 1700여개 위해제품을 차단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국표원은 유통업체가 위해제품 정보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안으로 시스템의 보안성과 호환성을 개선할 예정이다. 또한, 주요 온라인 유통업체인 네이버가 올해 하반기에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함에 따라 온라인에서 거래되는 제품의 안전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이상훈 국표원 원장은 "위해제품으로 인한 소비자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와 가까이 있는 유통업체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코로나 19 이후 비대면 소비가 급증함에 따라 온라인 유통업체의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지역백화점·마트와 중저가 유통매장에도 확산시키는 등 유통단계에서도 제품 안전관리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