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흑인·히스패닉, 코로나 사망률 높지만 가짜뉴스로 백신 접종률 낮아

  • 기사입력 : 2021년03월11일 10:10
  • 최종수정 : 2021년03월11일 1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미국에서 흑인과 히스패닉의 코로나19 확진·사망률은 다른 인종보다 더 높지만,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 트위터 등 SNS를 중심으로 한 가짜뉴스와 보건당국의 오보 등으로 접종률은 백인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파이낸셜타임스(FT)의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이 DNA를 바꿀 수 있다거나, 유색 인종에는 효과가 없으며, 유색인종이 의료 실험에 사용될 수 있다는 말들이 나오면서 유색 인종의 백신 접종률은 백인 대비 저조했다.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의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시설 간호사가 주사를 들고 있다. 2021.03.04 [사진=로이터 뉴스핌]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비영리 단체 '카이저 가족 재단'이 지난 2월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인종 비율에 따라 주(州)의 백신 접종률은 큰 차이가 났다.

히스패닉이 42%인 텍사스주에서 이들의 백신 접종률은 20%에 그쳤다. 미시시피주는 흑인이 인구의 38%를 차지했는데, 백신 접종을 받은 흑인은 22%에 불과했다. 대체로 흑인의 예방 접종률은 백인의 절반 수준이며, 히스패닉의 예방 접종률은 격차가 더 컸다.

제약사의 백신 발표에 따라 '커스키기'가 검색어에서 급상승했다는 점도 보건당국에 대한 불신을 방증한다. '커스키기 실험'은 1943년 미 공중보건국이 앨라배마주 커스키기에서 매독에 걸린 흑인 남성 400여 명을 대상으로 알리지도 않고 가짜 약을 투여해 실험한 것을 말한다.

​미디어 분석 회사 '지그널 랩스'에 따르면, '터스키기'는 SNS에서 일주일 평균 수백 건 언급됐지만, 코로나19 백신 결과 발표에 따라 급상승했다.

지난해 11월, 모더나와 화이자가 백신 최종 연구 결과를 발표할 때에는 주 7000건으로 급증했으며, 12월 중순까지 소강상태를 보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백신 긴급 승인을 내렸다고 발표하자 약 5000건으로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흑인과 히스패닉이 백신 관련 사이트에 쉽게 접근할 수 없기 때문에 접종률이 낮은 것도 있지만, 잘못된 정보 또한 한몫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음모론을 연구하는 콜리나 콜타이 워싱턴대 교수는 "세계대전 당시 독일 강제 수용소에서 나치 의사들이 실험했던 것이나 1951년 미국 볼티모어에서 흑인 여성 헨리에타 랙스의 암세포를 동의 없이 채취해 실험했던 것 등으로 흑인은 과학과 정부에 대한 불신이 뿌리 깊게 내려져 있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