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편의점보다 못한 백화점 '빅 3' 매출...올해 '메가점포'로 승부수

코로나19 직격탄...작년 영업익 두자릿수 급감
신세계 강남·현대 판교는 성장...3社 모두 출점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06:3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0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지난해 주요 백화점 3사(롯데·현대·신세계)가 편의점 3사(CU·GS25·세븐일레븐)보다도 못한 매출을 기록하는 수모를 겪었다. 

다만 해외 명품 입점 비중이 높은 점포들은 괄목한 만한 매출 신장을 이뤄냈다. 올해 백화점 3사는 지역 랜드마크로 부상할 '메가점포'를 출점해 실적 반등을 꾀할 방침이다.

◆"이런 적 처음이야"...편의점 빅 3 매출이 百 추월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신세계 별도)은 지난해 매출 1조4598억원, 영업이익 1268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3%, 42.9% 감소한 수준이다. 신세계의 4분기 실적 발표로 백화점 '빅 3'의 작년 실적은 모두 공개됐다.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1.02.17 hrgu90@newspim.com

백화점 3사는 모두 저조한 성적표를 거머쥐었다. 유통 업종 중 코로나19 타격이 가장 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연간 매출이 2조원 이상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확진자 발생으로만 수 차례 영업을 조기 종료하기 일쑤였다.

급기야 편의점 3사의 매출이 백화점 3사의 매출을 추월하는 사태도 발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주요 유통업체 매출 통계에 따르면 작년 GS25·CU·세븐일레븐의 매출 비중은 31.0%였으며 롯데·현대·신세계백화점의 매출 비중은 28.4%였다. 편의점 매출이 백화점을 능가한 것은 지난해가 최초다. 

업체별 비교로는 현대백화점의 실적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현대백화점은 전년 대비 매출(1조7500억원)이 9.5%, 영업이익(1990억원)이 45.8%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11.37%로 7.54%포인트(p) 하락했다. 

롯데백화점은 비효율 점포 구조조정 영향으로 3사 중에서는 상대적으로 영업이익 감소 폭(-36.9%)이 가장 적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매출이 저조한 3개 점포(국내 영플라자 청주점, 해외 중국 1·러시아 1개점)를 철수한 바 있다. 영업이익률은 12.35%로 4.23%p 떨어졌다.

더현대 서울 외관 [사진=현대백화점] 2021.02.17 hrgu90@newspim.com

◆그래도 '메가점포'는 잘나가...'더현대서울' 등 출격

백화점 3사의 매출이 크게 감소했으나, '메가점포'들의 타격은 적었다. 메가점포는 점포 규모, 매출 면에서 경쟁력 있는 백화점들을 의미한다. 지난해 국내 67개 백화점의 매출은 전년 대비 6.3% 감소했다. 반면 상위 20개 점포의 매출은 2.6% 감소에 그쳤다.

해외 명품 입점 비중이 높은 메가점포들의 매출은 오히려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서울 강남점 ▲영등포점 ▲부산 센텀시티점 ▲광주점, 현대백화점은 ▲서울 압구정 본점 ▲경기도 판교점, 롯데백화점은 ▲인천터미널점과 ▲서울 명동 본점 및 잠실점 에비뉴엘관 매출이 전년 대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영향권에 있는 올해도 메가점포 의존율은 그대로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백화점 3사는 일제히 지역 랜드마크로 부상할 만한 신규 점포를 오픈한다. 현대는 오는 26일 서울 여의도 중심에 '더현대서울'을, 롯데는 6월 '롯데백화점 동탄점'을, 신세계는 8월 '대전신세계 엑스포점'을 차례로 연다.

특히 유일한 수도권 신규 점포인 '더현대서울'에 대한 업계의 기대감이 상당하다. 현대백화점은 판교점을 개점 5년 만에 연 1조 매출 점포로 키워냈다. 더현대서울은 수도권 최대 규모 점포인 판교점에 버금가는 규모다. 여의도 진출로 현대백화점의 매출 톱(top) 10 점포가 기존 ▲판교 ▲압구정 ▲무역센터 3곳에서 총 4곳으로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백화점 업계 관계자는 "더현대서울은 작게는 마포·영등포·상암 상권을, 크게는 명동 상권까지 침투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신세계, 롯데 명동 본점을 위협하는 특급점포로 성장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hrgu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