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WHO "코로나19,연구소 유출 아냐..우한 야생동물 전파 가능성"

우한 방문조사 WHO 조사단, 中과 공동 기자회견
코로나19 기원 규명은 못해
수산물시장 전파 가능성 등에 무게.."이전 감염 사례도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2월10일 00:45
  • 최종수정 : 2021년02월10일 0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중국에서 조사활동을 벌인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 조사팀이 9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가 연구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낮으며 동물 숙주나 냉동 야생동물 고기 등을 통해 인간에 전파됐을 수 있다고 밝혔다. 

WHO 전문가 조사단을 이끌고 있는 피터 벤 엠바렉은 이날 우한 현지에서 가진 중국 연구진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엠바렉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 "연구소를 방문해 조사를 벌였지만 그럴(유출) 것 같지는 않다"면서 이에 대한 추가 조사도 불필요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등은 지난해 코로나19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유출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엠바렉은 다만 지난해 12월 최초로 발생한 우한의 코로나19 환자들이 연계된 화난 수산물시장에서 이미 감염된 사람 또는 현지에서 판매된 야생동물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WHO 조사단의 피터 벤 엠바렉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중국측 대표 량완넨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특히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됐던 화난 수산물시장에서 판매되는 냉동 야생동물 고기가 더 흥미로운 대목이라면서 "몇몇 종류는 이런 종류의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쉽다"고 지적했다. 

엠바렉은 이밖에 방문기간 우한 일대 환자들의 혈액 샘플 기록도 조사했다면서 이결과 첫 환자가 보고된 2019년 12월 이전에 우한 등지에서 코로나19가 대규모 감염돼 있었던 증거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WHO의 우한 현지 방문조사는 중국 정부와의 오랜 협상 끝에 실시됐다. 지난해 중국을 방문했던 WHO 조사단은 중국 당국이 우한 방문을 불허, 베이징에 머물다 돌아갔다.  

이번 조사단은 지난달 우한에 도착, 2주간 격리를 마친 뒤 중국 과학자와 동수로 조사단을 구성해 최초 발원지로 지목됐던 화난수산물시장과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등을 방문했다. 

한편 중국측 조사단을 이끈 중국 위생건강위원회 소속 량완넨 칭화대 교수는 이날 회견에서 코로나19가 우한에서 발견되기 전에 다른 지역에서 이미 전파됐을 수도 있다면서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도 기원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