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오뚜기·롯데도 올렸다" 시작된 식품 가격 인상 '릴레이'…다음은 주류·담배?

오뚜기밥 7~9% 가격 인상…롯데리아도 100~200원 올려
복지부 건강증진 정책에 '담배·주류' 가격 인상 계획 담겨

  • 기사입력 : 2021년01월31일 06:30
  • 최종수정 : 2021년01월31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식품 가격 인상이 본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곡물·달걀 등 원재료부터 즉석밥과 햄버거 등 가공식품까지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 이미 가격 인상 흐름이 시작된 만큼 업계에서는 설 연휴 이후에도 업체들의 가격 인상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3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오뚜기는 다음 달 중 즉석밥인 '오뚜기밥' 가격을 약 7~9%가량 인상한다. 

오뚜기가 가격 인상카드를 꺼내든 것은 5개월 만이다. 오뚜기는 이미 지난해 9월 당시 제품 가격을 평균 8% 인상한 바 있다.

즉석밥 같은 가정간편식(HMR)뿐 아니라 햄버거 가격도 다음 달 오른다. 롯데리아는 오는 2월 1일부터 버거와 디저트 등 제품 25종(버거류 13종, 디저트류7종, 드링크류2종 치킨류 3종)을 100~200원 정도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오뚜기와 롯데리아도 가격을 인상한다. 2021.01.29 jellyfish@newspim.com

식품·외식 업계에서는 이 같은 가격 인상이 단지 예고편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현재 가격을 올린 식품군이 업계 1, 2위 업체들인 만큼 후순위 기업들 역시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미 가격 인상 흐름은 심상치 않다. 오뚜기 뿐 아니라 김치와 HMR 식품등 물가가 연이어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대상은 종가집 '시원깔끔포기김치' 3.3㎏ 가격을 5.7% 인상했다. 기존 2만7900원에서 2만9500원으로 1600원 올랐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포기배추김치' 3.3㎏의 가격을 900원 올려 2만9800원으로 정했다.

롯데푸드는 지난해 6월 편의점에 납품하는 '뽀모도로 스파게티' 가격을 3800원에서 4300원으로 올렸다. 음료 가격도 올랐는데 롯데칠성음료도 밀키스·핫식스·트레비 등의 편의점 납품단가를 인상했다.

게다가 주류 가격 역시 인상 경고등이 켜졌다. 지난 27일 보건복지부는 '향후 10년간 건강정책 추진 방향'을 발표하고 담배와 주류가격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다. 보건복지부는 발표 당시 "성인 흡연율과 음주율을 낮추기 위해 담배 가격을 인상하고 소주 등 주류에 건강증진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여기에는 10년 내 담배 가격은 약 7700원가량으로 올리겠다는 구상이 담겼다. 또한 소주를 비롯해 맥주 등 주류에 대한 세금도 크게 늘린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식품업계 가격인상 추이. 2021.01.26 jellyfish@newspim.com

정부는 당장 담배가격 인상은 없다고 일축했지만 업계에서는 시간 문제라는 반응이 많았다.

통상 정부의 정책 발표와 함께 담배와 주류 가격 인상이 이어져온 만큼 업계에서는 가격 인상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언제 가격 인상을 할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 발표의 핵심이라는 해석에 힘이 실린다.

담배와 주류 가격 인상은 음식점·주점 등 유흥 업계의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다시 생활물가 인상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커 소비자 시름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이런 정부 발표가 당장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다만 현재와 같이 식품 업계 전반에서 가격 인상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주류 가격은 설 연휴 이후 오를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