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신년사]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2021년은 미래 100년 기업 도약 원년"

수소사업 본격 확대 등 5가지 주요 핵심과제 강조
"새 비전 공유·노력해 국민에 보다 나은 가치 제공"

  • 기사입력 : 2021년01월04일 11:43
  • 최종수정 : 2021년01월04일 1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4일 "2021년은 미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새로운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채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가스공사는 초유의 코로나19 상황과 여러 대내외적 어려움 속에서도 많은 결실을 이뤄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대표 성과로 ▲천연가스 공급망 확충 및 개별요금제 성공적 안착 ▲수소·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등 신사업 추진 ▲온실가스 감축 및 지역 상생협력·동반성장 등 사회적 가치 실현 등을 꼽았다.

올해에는 친환경 에너지 중심 글로벌 시장 트렌드 재편, 장기 저유가와 금융시장 유동성 변화, 세계 각국의 탄소 중립 선언 등 급변하는 대내외 경영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해 미래 핵심기업으로 성장을 위한 초석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0.10.20 alwaysame@newspim.com

이를 위해 ▲과감하고 선제적인 수소사업 투자 ▲LNG 벙커링·냉열 등 에너지 신사업 본격 추진 ▲2045년 탄소 중립(Net Zero) 기업 달성 ▲디지털 중심의 일하는 방식 전환 및 조직 혁신 ▲사회적 가치 실현을 2021년에 추진할 5가지 핵심과제로 천명했다.

채 사장은 "가스공사는 수소사업 비전·전략 마련과 수소사업본부 설치를 시작으로 경제적인 수소 생산·공급, 수소·LNG 융복합충전소 구축 등 B2C 중심 LNG 신사업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며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을 위한 전담조직 설치, 수소연료전지 사업 투자, 수소 핵심기술 개발과 과감한 M&A 등을 통해 미래 성장 발판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LNG 벙커링·냉열 사업과 해외 GTP(Gas to Power Project) 사업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신규 수익 창출에 힘쓸 것"이라며 "최근 글로벌 기후변화 정책에 적극 대응해 2045년 탄소 중립을 달성하는 기업이 되도록 친환경 지속가능경영을 펼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스마트워크 확산 및 디지털 경제 가속화에 발맞춰 'KOGAS형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전방위적으로 추진한다"며 "'청정에너지 복지를 실현하는 국민의 행복 파트너'로서 지역사회·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친환경 에너지 공급 사업 등을 활발하게 시행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채 사장은 "이러한 계획들을 망라한 'KOGAS 비전 2030'을 곧 발표할 것"이라며 "전 임직원이 새 비전을 공유하고 한마음으로 노력해 국민과 주주에게 보다 나은 가치를 제공하자"고 당부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