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SK C&C, 신규 임원 6명 등 조직개편 단행…디지털플랫폼 사업 강화

BM혁신추진총괄, '디지털플랫폼총괄'로 개편
플랫폼사업 全단계 맡아 혁신의 자산화 추구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14:25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 C&C가 플랫폼 비즈니스에 집중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BM혁신추진총괄'은 '디지털플랫폼총괄'로 개편돼 플랫폼 개발과 확산에 힘을 쏟을 방침이다.

SK㈜ C&C는 3일 신규 임원 6명에 대한 2021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확정했다.

이번 인사로 박준 플랫폼개발그룹장, 이석진 플랫폼GTM그룹장, 김진희 하이-테크 디지털1그룹장, 이금주 CV 디지털그룹장, 여상훈 디지털 프로세스 혁신담당, 서화성 행복추진담당이 임원으로 선임됐다.

SK㈜ C&C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플랫폼 사업 기능을 결집하고 주요 산업별 개발∙운영 조직을 고객 중심으로 통합해 디지털에 기반한 비즈니스모델 혁신과 가치 구현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기존 'BM혁신추진총괄' 조직을 '디지털플랫폼총괄'로 개편하고, 이를 중심으로 고객의 디지털 페인 포인트를 능동적으로 도출하고 해결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확산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산업 공통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의 사업별 특성에 맞는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을 선보이고 빠른 디지털 비즈니스 전환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플랫폼 비즈니스 발굴부터 개발, 마케팅 등 플랫폼 사업을 완결적으로 수행하며 산업의 플랫폼 혁신과 혁신의 자산화를 이끌어 나간다는 전략이다.

SK㈜ C&C는 제조, 정보통신기술(ICT), 금융 등 인더스트리 3개 사업 부문을 고객 중심으로 재편하고 역량을 더욱 강화한다. 산업 공통 플랫폼이 실제 고객사들의 디지털 혁신과 사업 발굴에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효율적인 솔루션을 개발해 제시한다.

사업부문별 디지털 추진그룹과 사업 본부를 고객 단위로 재편하고 DT 사업 발굴부터 시스템 개발 및 운영까지 한 번에 통합 제공한다.

아울러 디지털 혁신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고객사에 맞는 디지털 사업 준비부터 실행까지 함께 수행하는 고객 밀착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클라우드 사업에서도 인프라 중심의 멀티 클라우드 전환에서 나아가 고객의 사업 환경에 맞춘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본격 확대한다.

SK㈜ C&C는 글로벌 에코(ECO)투자 및 파트너십도 강화한다. 고객과 함께 발굴하고 성장시킨 디지털 플랫폼·솔루션·서비스 등 디지털 자산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