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왕이 "중·한, 코로나에 '수망상조' 정신 발휘"…강경화 "협력내실화 기대"

한중 외교장관회담, 예정된 일정보다 25분 지연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서 오찬 후 문 대통령 예방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11:50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14: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나 "양국 관계, 각 분야 교류 협력에 대해서 정리하고 국제·지역 문제에 대해서 전략적 소통을 할 생각이 있다"며 "이번 회담에서 반드시 훌륭한 성과를 거두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가졌다. 양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굳건한 양국 관계를 확인하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과 한반도 정세, 미중 갈등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0.11.26 photo@newspim.com

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상황에도 8월 양제츠 정치국원에 이어서 왕 위원이 방한한 것은 한중 외교당국 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짐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오늘 양국 관계의 지속적 발전에 대한 정상 차원에서의 공통된 의지를 바탕으로 오랜 제반 분야에서의 성과를 평가하고 2022년 수교 30주년을 앞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해 나가는데 의견 교환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동적인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가는 협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 경제회복, 역내 평화·안정 유지 등 여러 가지 지역적, 국제적 현안에 대해서도 양국이 같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왕 부장은 "코로나19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 중한관계를 중시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라고 화답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래 중한 양국 국민들은 수망상조(守望相助·어려울 때 서로 협조하며 대응한다) 정신에 따라서 서로를 도와왔다"며 "한국 각계가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어려울 때 중국 국민에게 해주신 지지와 도움에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서 조율과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함께 노력해 지역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통합을 촉진하며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를 보완하기 위해 각자의 기여를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양국 국민을 이기지 않았다"며 "양국관계는 코로나19 시련을 견뎌내서 지금 강인성을, 그리고 더 활력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모두발언을 마친 양 장관은 이후 취재진을 물린 상태에서 회담을 이어갔다. 양 장관은 회담을 마친 후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으로 이동해 오찬을 함께하며 대화를 이어갈 계획이다. 왕 부장은 이어 청와대로 가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전날 오후 10시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왕 부장은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외교장관회담에 20분 가량 늦게 도착했다. 이로 인해 외교장관 회담은 10시 25분에 시작했다.

왕 부장은 외교부 청사 로비에서 '왜 늦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교통(traffic)"이라고 간단히 답하고 회담장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탔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