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프랑스, 11월 28일부터 점진적 봉쇄 완화…연말 백신 접종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05:47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0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프랑스는 이달 28일(현지시각)부터 점진적 봉쇄 완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밝혔다.

[니스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28일(현지시간) 프랑스 니스의 야외 스크린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해 말하는 장면이 나오고 있다. 2020.10.29 007@newspim.com

24일 마크롱 대통령은 대국민 TV 연설을 통해 코로나19(COVID-19) 2차 유행에서 최악의 국면은 지났다면서, 28일부터는 소규모 상점들이 영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크리스마스 때까지 상점과 영화관 등이 문을 열고 사람들도 가족들과 만나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3차 유행을 막기 위해 식당과 카페, 술집은 내년 1월 20일까지 영업이 금지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12월 말이나 내년 초까지는 코로나19 백신 프로그램 운영이 어려울 것이라면서, 아직 몇 주가 더 지나야 일일 확진자 수 5000명과 중환자실 입원환자수 최대 3000명이라는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건 규제 당국의 승인이 있다면 연말부터 접종이 시작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 "가장 취약한 고령인구를 우선으로 12월 말이나 1월 초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의 봉쇄 완화 조치는 3단계로 진행되며, 1단계는 11월 28일부터 실시되는데 사람들이 실외에서 운동할 수 있는 시간이 현재의 1시간에서 3시간으로 늘고 운동 가능 범위도 집에서 반경 1km 이내 거리에서 20km 이내로 넓어진다.

또 의류나 신발, 장난감 등을 파는 비필수 상점들이 문을 열고, 실내 종교 서비스도 재개되나 인원은 30명으로 제한된다.

완화 2단계는 12월 15일부터 실시되며, 봉쇄 조치가 공식 해제되지만 밤 9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야간 통행금지 조치는 지속된다. 또 극장과 영화관이 문을 연다.

완화 3단계는 내년 1월 20일부터 실시되며, 술집과 식당, 카페, 체육시설 영업이 가능하며, 대학들도 대면 수업을 재개하게 된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