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애플, 내년부터 중소개발자 앱 수수료 '반값' 인하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16:34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애플이 중소개발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에 대한 애플 스토어 결제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인하한다.

[방콕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태국 방콕에 위치한 애플 스토어. 애플 로고 일부가 나뭇잎에 가려졌다. 2020.11.19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18일 이같은 내용의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내년 1월부터 올해 앱스토어를 통한 수익이 수수료를 제외하고 100만달러(약 11억1430만원) 이하인 중소개발사 앱에게는 15%의 수수료만 물리기로 했다.

단, 프로그램 지원을 받는 개발사가 이후 100만달러 이상 수익을 내면 남은 기간에는 30% 수수료를 내야 한다. 

기존에는 일괄적으로 30% 결제 수수료를 부과해왔다. 애플은 최근 마이크로소프트, 스포티파이, 에픽게임즈 등 대형 개발사들과 여러 스타트업들로부터 수수료 부과율이 너무 높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높은 수수료는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좁힐 뿐아니라 중소기업의 경우 앱이나 플랫폼 내 상품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애플의 수수료 반값 추진이 회사 매출에 얼만큼의 타격이 될지는 미지수다. 분석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연간 100만달러 이하로 벌어들이는 앱 스토어 개발사는 전체의 97.5%. 그러나 이들이 애플 스토어 매출 기여도는 4.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무디스는 애플의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의 1% 미만 정도일 것으로 추산했다. 라즈 조시 무디스 선임 신용평가원은 이번 애플의 지원 프로그램이 "신용도에 긍정적인 영향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