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D-1' 트럼프 vs. 바이든 경합주 막판 유세…대세 기울었나

NBC/WSJ 마지막 여론조사 바이든 52% 트럼프 42%
일부 경합주 지지율 차 크지 않아 대선 결과 '예측 불허'

  • 기사입력 : 2020년11월02일 11:17
  • 최종수정 : 2020년11월02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대망의 선거일을 이틀 앞둔 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경합주들을 방문해 막판 유세에 나섰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이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는 가운데, 한 경합주 여론조사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역전한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서부 경합주인 아이오와와 미시간주, 바이든 후보는 고향인 펜실베이니아주에서 각각 유세행사를 했다.

[필라델피아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유세하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2020.11.01

전국 여론조사를 보면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리드하고는 있지만 경합주들에서는 격차가 크지 않아서 그 누구도 대선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 

필라델피아의 한 교회 주차장에서 드라이브인(drive-in) 유세행사를 한 바이든 후보는 "우리는 변곡점에 있다. 그러니 우리는 모두 이전에 없던 수준으로 투표해야한다"며 투표를 장려했고 지지자들은 차 안에서 경적을 울렸다.

이날 오전 바람이 거센 미시간주 북부의 작은 마을, 워싱턴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두꺼운 코트차림에 빨간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 모자를 썼다. 지지자들은 "우리는 당신을 사랑합니다"(We Love You)라고 외쳤고 트럼프 대통령은 "나도 여러분을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면 내가 이 추운 날에 여기 서있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니 나가서 투표해달라"고 발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상대로 이긴 상황이 재현될 것으로 믿는다며 "나는 당신들의 자동차 산업을 부활시켰다. (내가 아니었다면) 당신 자동차 산업은 아무것도 남지 않은 채 끝났을 것"이라며 자신의 업적을 치켜세웠다. 

[더뷰크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아이오와주 더뷰크에서 유세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2020.11.01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경합주인 아이오와주의 더뷰크를 방문, 옥수수 농부들에게 중국과 무역합의 등 업적을 거론하며 자신이 4년 더 일할 수 있게 투표장으로 향할 것을 요청했다.

선거 투표일까지 이틀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NBC뉴스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공개한 마지막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후보는 52%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의 42%를 10%포인트(p)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날 CNN은 경합주인 위스콘신과 미시간주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표본오차 범위를 크게 웃도는 격차로 앞서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오와주 최신 여론조사 결과는 최근 추세와 확연하게 달른 결과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디모인레지스터와 셀처앤드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48% 지지율로 바이든 후보(41%)를 7%p 앞서고 있다고 알렸다. CNN이 여러 아이오와주 여론조사를 종합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평균 2%p 리드하고 있다.

2020 미국 대선 선거인단 획득 시나리오 [자료=270 to Win] 2020.11.01 herra79@newspim.com

미국 정치분석 사이트 '270 to Win'에 따르면, 11월 1일 현재 대선 선거인단 획득 시나리오는 바이든이 290석을 이미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538명의 선거인단 중에서 270석 이상을 얻으면 대선 승리가 확정된다.

또다른 정치 분석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잇(538)'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임할 가능성이 아예 사라진 것은 아니지만 그 확률은 10% 정도 된다면서, 여론 조사가 2016년처럼 틀렸을 수도 있지만 심지어 그 정도 틀렸다고 해도 여전히 바이든이 승리한다고 분석했다. 2016년 현 시점에 538이 제시한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은 35%였다.

이들은 "선거 레이스가 타이트해진다는 실질적인 조짐은 전혀 없다"면서, "월요일과 화요일까지도 여론조사가 더 나오겠지만 최근 추세로 볼 때 그 짧은 기간에 예측이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