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B, PP 자회사 설립 검토..."사업경쟁력 강화 차원"

"현재 검토 중...확정된 것은 아냐"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7:52
  • 최종수정 : 2020년09월25일 0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브로드밴드가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방송채널사용사업(PP) 진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회사측은 검토 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24일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PP 자회사 설립을 비롯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인터넷(IP)TV 3사 중 계열 PP가 없는 곳은 SK브로드밴드 뿐이라는 사실이 PP 자회사 설립 가능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KT는 KTH와 KT스카이라이프, 스카이TV에서 PP 사업을 하고 있고 LG유플러스는 미디어로그를 통해 '더라이프'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