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이노션 "차박하기 좋은 차 검색 폭발적 증가"

코로나19로 국내여행 증가하며 캠핑 관심 확대
"솔로 캠핑 대세…자동차 기획단계에 반영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9월08일 10:4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8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모든 차종 개조가 가능해진 지난 2월 이후 '차박하기 좋은 차'에 대한 검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300% 가량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혼자서 캠핑을 즐기는 '솔캠(솔로 캠핑)' 열풍이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솔로갬성 캠핑이 발견한 자동차의 부캐(부캐릭터)'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분석됐다고 8일 밝혔다.

'솔로갬성 캠핑이 발견한 자동차의 부캐'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 주요 내용을 정리한 인포그래픽 [자료=이노션]

보고서는 이노션 내 빅데이터 분석 전담 조직인 데이터 커맨드 센터가 2018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주요 블로그 및 카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생산된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이노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국내 여행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자연을 만끽 할 수 있는 캠핑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최근에는 단순히 자동차에서 숙박을 해결하는 것을 넘어 자동차에 자신만의 감성을 더해 캠핑을 즐기는 '솔로 갬성 캠핑'이 대세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선호 현상이 변화함에 따라 자동차 제조사에서도 기획 단계에서부터 이런 요소가 반영돼야 한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시동 없이 히터, 에어컨, 전기용품을 사용하거나 평형한 공간을 만들 수 있는 뒷자석 디자인 등의 사용자경험(UX)을 제안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이수진 이노션 데이터커맨드팀장은 "솔캠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이제는 자동차가 단순히 이동수단을 넘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힐링하며 편히 쉴 수 있는 감성적인 공간으로 인식되며 '모빌리텔' 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관련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