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홍콩보안법 제재' EU, 탄압에 이용될 만한 기술 홍콩 수출 제한

  • 기사입력 : 2020년07월25일 09:0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8일 10: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중국의 '홍콩보안법'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유럽연합(EU)은 시민사회 탄압 혹은 감시에 이용될수 있는 기술을 홍콩으로 수출하는 것을 제한키로 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EU의 27개 회원국은 이날 홍콩보안법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홍콩 관련 비자 협정 재검토 등 일련의 제재에 합의했다.

EU의 관련 문서 초안에는 EU는 홍콩에서 내부 탄압이나 내부 소통차단, 사이버 감시 등에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특정 장비나 기술의 수출을 제한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EU는 또 홍콩보안법이 망명, 이주, 비자, 주거 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고 EU가 현재 홍콩과 맺고 있는 협정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조치들은 EU 또는 개별 회원국 차원에서 적절하다고 여겨지면 적용될 수 있다.

이번 문서는 홍콩보안법에 대한 EU의 구체적 대응에 관한 첫 문서로 오는 28일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연합(EU) 깃발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