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재계·경영

전경련 "코로나19로 어려운데...최저임금 인상, 기업인들엔 부담"

"청년층, 임시·일용직 근로자 등 취업난, 고용불안 가중"

  • 기사입력 : 2020년07월14일 10:39
  • 최종수정 : 2020년07월14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내년도 최저임금이 인상된 것에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 

전경련은 14일 논평을 내고 "많은 경제주체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소한'동결'을 바라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결국 인상된 것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료=고용노동부] 2020.07.14 jsh@newspim.com

고용노동부 산하 최저임금 심의 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새벽 제9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 보다 1.5% 인상한 8720원으로 결정했다.  

전경련은 "극심한 경제난과 최근 3년간 32.8%에 달하는 급격한 인상률을 감안하면 1.5%의 추가적 인상은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수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는 물론 기업인들에게 또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청년층, 임시·일용직 근로자 등의 취업난과 고용불안도 가중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최저임금 차등 적용,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으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완화하고 직면한 경제난 타개를 위한 모든 경제주체들의 협력을 유도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희망한다"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