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이스타 조종사노조 "제주항공, LCC 독점 위해 이스타항공 고의 파산"

"제주항공이 셧다운·희망퇴직 지시, 임금체불·경영악화 제주 탓"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13:57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4: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은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파산시켜 LCC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리려 한다"며 제주항공과 애경그룹을 향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조종사노조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셧다운과 희망퇴직을 지시했다"며 이에 따른 임금체불과 파산위기 역시 제주항공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AK홀딩스 앞에서 제주항공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3일 서울 마포구 애경본사 앞에서 '구조조정·임금체불 지휘해 놓고 인수거부! 파렴치한 제주항공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07.03 yooksa@newspim.com

노조는 이날 "제주항공이 최후통첩이자 사실상 계약해지에 가까운 공문을 보냈다"며 "각종 미지급금 등 800억원에 달하는 부채를 15일까지 갚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제주항공은 최근 "지난 3월 이후 발생한 채무에 대해 영업일 기준 10일 내에 해결하지 않으면 인수계약은 파기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이스타항공에 보냈다.

이에 따르면 체불임금과 각종 미지급금 등 800억원을 오는 15일까지 갚아야 한다. 하지만 250억원 가까운 임금체불도 해결하지 못하는 이스타항공 입장에서 해결이 불가능한 제안이다.

노조는 임금체불과 경영악화에 대한 책임이 제주항공이 있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날 노조 측이 공개한 이석주 전 제주항공 사장과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의 통화 녹취파일에 따르면 지난 3월 20일 최종구 사장이 "국내선은 가능한 운항해야 하지 않겠냐"고 묻자 이석주 전 사장은 "셧다운을 하고 회망퇴직을 들어가야 한다. 그게 관으로 가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또 최 사장이 "희망퇴직자에겐 체불임금을 주지만 나머지 직원은 제주항공이 줘야 하지 않겠나. 직원들이 걱정이 많다"고 하자 이 전 사장은 "딜 클로징을 빨리 끝내자. 그럼 그 돈으로 하면 된다"고 말했다.

통화 내용에 따르면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전면셧다운을 지시했고 임금체불과 지상조업사에 대한 미지급금 문제에 깊이 관여했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지난 1월부터 제주항공 직원 4인이 매일 이스타항공 본사에 상주하며 모든 주요 영업활동을 감독했다는 점, 노사간 주요 쟁점 관련 제주 측과 수시로 통화하며 지휘를 받았다는 점 등 이스타항공의 구조조정, 인력감축은 제주항공의 지시에 따라 진행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항공이 인수를 거부한다면 정부 지원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파산 말고는 다른 길은 없다"며 "제주항공은 LCC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이스타항공을 고의로 파산시켰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