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중국 최대 소비도시 상하이, '5·5쇼핑데이'로 보복성 소비 자극

노동적 연휴 특수 맞아 내수 진작 프로젝트 추진
신소매, 여가, 자동차, 정보, 가전 소비 진작
소비 1위 도시, 소비진작으로 경기 회복 목표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6:3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1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상하이(上海)시가 5월 노동절 연휴(1일~5일)를 맞아 소비 및 내수 진작을 위해 '5·5 쇼핑데이'라는 이름의 대규모 프로젝트에 나선다. 노동절을 시작으로 이어지는 연휴 소비 특수를 맞이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억눌렸던 소비 욕구를 분출시키는 '보복적 소비'를 유도하기 위함이다.

상하이시 상무위원회 화위안(華源) 주임은 2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상하이시 정부는 "코로나19에 대응한 경제 안정을 위해 정책적 지원과 다양한 이벤트로 구성된 '5·5 쇼핑데이'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프로젝트는 노동절을 비롯해 어린이날(6월1일), 단오절(6월25~27일) 연휴를 포함한 2분기까지 추진된다.

상하이시는 3년 연속 중국 최대 소비도시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정도로 소비의 경제기여도가 큰 도시다. 2020년 현재 소비가 상하이 경제 성장에 기여하는 정도는 60%를 넘어설 정도다. 상하이시가 소비 진작을 위해 발벗고 나선 이유가 여기에 있다.

[상하이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중국 상하이시 소재 신세계다이마루(新世界大丸)백화점 화장품 매장에서 한 직원이 인터넷 생방송을 촬영하고 있다.

◆ 신소매·자동차 등 5대 분야 소비진작 목표 

이번 '5·5 쇼핑데이'는 신소매, 여가(여행 및 요식), 자동차, 정보, 인테리어(가전) 등 5대 분야의 소비 진작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우선 신소매 분야에 있어서는 '상하이 클라우드 쇼핑'이라는 슬로건 하에 쇼핑과 배송 시스템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전자상거래 모델을 통한 소비 진작에 나설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오프라인 매장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입점 지원, 택배 배송 시스템의 인공지능화 지원 등을 내용으로 한다. 

대표적으로 알리바바는 100개의 상하이시 생활 브랜드와 자사의 온라인쇼핑몰 티몰(天貓·톈마오)에 입점한 42만 곳의 상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대규모 할인 및 우대티켓 등을 발행한다. 중국 유명 전자상거래 업체 핀둬둬(拼多多)는 100여 명의 인터넷 생방송 관련 인력을 파견해 1000여 개의 상하이 유명 브랜드 및 10만 곳의 상하이 소재 오프라인 상점에게 온라인 인터넷 생방송 기술을 전수할 예정이다.

'신소매(新零售)'라는 개념은 알리바바 마윈(馬雲) 회장이 2016년 처음 제시한 신 유통 트렌드로 빅데이터, 5G, 안면인식 등 첨단 기술을 통한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점의 결합을 의미한다. 상하이시는 신소매의 발원지이자 격전지로 중국 전체 신소매 발전을 견인해왔다. 올해 1분기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상하이시의 온라인을 통한 상품 구매량은 19.1%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여행과 요식 분야의 소비 활성화에도 나선다. 문화 및 여행 시장 진흥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양질의 관련 상품을 출시하며, 유명 음식과 맛집 등의 홍보에 나선다.

중고차 교체 및 신형차 구매 지원 방안을 골자로 한 자동차 소비 촉진 정책 마련에도 나선다. 대표적으로 올해 안으로 순수 전기자동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EV)를 구매할 경우, 차량 사용 기간 중 발생하는 전기 충전 비용에 대해 일정 부분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동차 800여개 4S(판매, A/S, 부품, 고객관리시스템) 영업소가 참여하는 신형차 발표회 및 할인 판매 활동을 진행한다.

정보 분야에서는 온·오프라인 상호 소비 활동 촉진, 인공지능 제품 및 온라인 동영상과 게임 이용 촉진, 5G 체험센터 설립을 통한 5G 기술 보급 확대 등에 나선다. 3대 통신회사가 주도하는 5G, AI 등의 신기술 결합 상품 프로모션 행사도 개최한다.

인테리어(가전) 분야에서는 중국 가전 유통업체인 쑤닝(蘇寧)과 궈메이(國美) 등 대형 기업의 다양한 판촉 이벤트를 포함해, 다수의 금융기관에서 인테리어 소비 신용대출 상품을 마련할 예정이다.

[푸저우 중신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푸저우시에서 한 고객이 소비쿠폰을 사용해 결제를 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대규모 소비쿠폰을 발행하는 등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움츠러든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한 정책적 노력에 나서고 있다. 

◆ 소비, 상하이 지역 경제성장 최대 동력

상하이시가 소비 진작에 팔을 걷어 붙인 이유는 소비가 상하이시 경제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그만큼 크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4월 상하이시 정부는 경제 성장 견인의 최대 동력인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상하이 쇼핑' 브랜드를 통한 국제 소비 도시 건설 3년 행동 계획(2018-2020)>을 마련했고, 이를 통해 놀라운 소비 진작 효과를 거두며 중국 최초로 사회 소비품 소매액 1조 위안을 돌파했다. 

작년 기준 상하이시의 사회 소비품 소매액은 1조3500억 위안 규모에 육박했다. 아울러 같은 해 전자상거래 거래 규모는 전년동기대비 14.7% 늘어난 3조3000억 위안을 기록, 중국 전체 거래량의 10분의 1을 차지했다. 특히, 중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상하이에 1호 매장을 오픈하는 글로벌 그룹들이 늘면서, 전세계에서 글로벌 소매업체가 가장 많이 들어선 도시 순위 2위에 올라섰다.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전역의 소비 규모가 눈에 띄게 줄었지만, 상하이시는 소비쿠폰 발행 등의 효과가 가시화되면서 중국의 다른 지역에 비해 빠른 소비 회복률을 보이고 있다. 상하이시의 3월 소비품 소매액은 2월 대비 41.3%나 증가했다.

여기에는 대규모 소비쿠폰 발행의 효과도 크게 작용했다. 4월 22일 기준으로 이미 6개 기업이 상하이시에 총 5억 위안 규모의 소비쿠폰을 발급했다.

우선 중국의 대형 전자상거래 기업인 징둥(京東·JD닷컴) 그룹의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징둥다오자(京東到家)는 2000만 위안 규모의 소비쿠폰을 발행했다. 해당 소비쿠폰은 지난 5일부터 배포를 시작했으며, 징둥다오자 앱(APP)에서 다운로드 해 수령할 수 있다.

상하이 최대 소매체인 바이롄그룹(百聯集團)은 자사가 운영하는 백화점과 쇼핑몰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2만장의 소비쿠폰을 바이롄 앱을 통해 발급했다. 1인당 최대 5장을 발급받을 수 있다.

중국 가전 유통업체 궈메이(國美)가 인수한 욜로전기(YOLO·永樂電器)는 1억여 위안 규모의 소비쿠폰을 발급했다. 해당 쿠폰은 이달 18일부터 내달 5일까지 자사 웨이신(微信·위챗) 공식계정 또는 궈메이 샤오청쉬(小程序·미니 프로그램)를 통해 1인당 800위안까지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밖에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쑤닝(蘇寧)이 3만 위안 규모의 소비쿠폰을, 중국 대표 부동산 개발기업인 완다(萬達)그룹이 운영하는 종합쇼핑몰 완다광장(萬達廣場)이 600만 위안 규모의 소비쿠폰을, 상하이의 대형백화점인 신스제청(新世界城)이 500만 위안의 소비쿠폰을 발급했다.

바이롄그룹 관계자는 "이번 '5·5 쇼핑데이' 프로젝트에 자사 산하의 2200여개의 소매업체가 모두 참여해 소비쿠폰 발행을 비롯한 100여개의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유럽국제공상학원(CEIBS)의 류궁룬(劉功潤) 연구원은 "이번 '5·5 쇼핑데이'는 각지의 대규모 소비쿠폰 발행 정책에 비해 단기적으로 집중적인 소비를 유도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소비를 이끌어내며, 2분기 상하이 경제 회복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