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코로나19 첫 사망일 당초보다 20일 앞당겨져.. ."초기 대응 전 이미 확산 우려"

  • 기사입력 : 2020년04월23일 00:5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3일 0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내 코로나19(COVID-19) 첫 사망 사례가 당시 알려졌던 것보다 20일 앞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블룸버그 통신과 뉴욕 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보건 당국은 지난 2월 6일과 같은 달 17일 자택에서 숨진 2명에 대한 부검 결과, 2명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난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당초 미국에선 지난 2월 29일 워싱턴주에서 숨진 50대 남성이 첫 사망자로 보고됐다가 이후 2월 26일 사망한 50대 남성과 80대 여성도 코로나19 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샌타클래라 카운티의 사라 코디 최고의료채임자(CMO)는 이번에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 두명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될 만한 여행 이력이 없었다고 밝혔다.  

한 행인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에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2월 6일 당시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미국 내에 불과 11명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했고 이들은 모두 해외 여행 경력이 있거나 여행자를 통해 감염된 사례였다고 전했다. 따라서 기존의 첫 사망자 보고나 당국이 방역 대응에 나서기 수주 전부터 이미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돼 있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CNN 방송은 전문가 의견을 인용하면서 "코로나19가 당초 알려졌던 것보다 훨씬 일찍 미국 안에서 확산됐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매우 의미심장한 발표"라고 전했다. 

샌타클라라 보건당국도 성명을 통해 "(첫 사망자 발생 당시) CDC의 코로나19 진단 검사 기준은 위험지역에 해외 여행을 다녀온 뒤 이상 증상을 보였을 경우에 한정돼 있었다"면서 "향후 더 많은 코로나19 사망 사례가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