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은보, 방위비 협상차 미국행…"주한미군 근로자 인건비 해결 위해 노력"

방위비 분담금 7차 회의 17~18일 美 LA서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19:08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1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정은보 한미방위비협상대사는 오는 17~18일 열리는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정 대사는 이날 오후 4시 30분경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간 여전히 입장차가 있지만 빠른 시일 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어서 70년 역사의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 특히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로 여건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2020.02.28 min1030@newspim.com

이어 "그동안 2개월의 협상 공백이 있었지만 한미 양국 대표 간에는 여러 소통을 해오고 있다"며 "그동안의 소통을 바탕으로 가능한 한 조속히 협상이 완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대사는 이날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해 16일(현지시간) 제임스 드하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이 이끄는 미국 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한다. 17~18일에는 이틀간 11차 SMA 협상 체결을 위한 7차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지난 1월 14~15일 5차 회의 이후 약 2개월 만에 열린다. 미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요구액은 협상 초기보다 많이 낮아졌으나 현행 1조 389억원의 4배가량 되는 40억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미국의 요구가 과도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사는 "우선적으로 SMA 본협상의 타결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며 "물론 시간이 많지 않은 것을 알고 있지만 기회가 없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저희가 인건비 선(先) 타결문제를 제기했지만 협상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논의할 생각을 하고 있다"며 "남은 기간 상호 입장을 잘 조율해서 협상 타결이 이뤄져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달 29일 약 9000명의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SMA 협정의 공백으로 오는 4월 1일부터 잠정적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고 통보했다. 미군은 필수 인력을 제외한 5800여명(65%)에 무급휴직을 적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