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통합당, 황교안 총괄 체제 선대위 구성...공동선대위장에 박형준·신세돈

16일 선대위 체제 출범 선언
황교안 '원톱'에 박형준·신세돈 합의 체제 꾸릴 듯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14:08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미래통합당이 16일 황교안 당 대표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선대위를 꾸렸다.

공동선대책위원장에는 박형준 동아대 사회학과 교수와 신세돈 중앙대 경제학과 교수가 각각 맡았다.

통합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총선 승리 체제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지난 1월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 대국민보고대회에서 박형준 위원장(오른쪽),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운데)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2020.01.31 kilroy023@newspim.com

통합당은 "대한민국이 우한 코로나와 경제위기라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선대위는 엄중한 책임감과 비상한 각오로 경제 살리는 선대위, 나라 살리는 취지에 따른 선대위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의 총괄 책임자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황교안 당 대표가 맡아 승리를 이끌어 갈 것이며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엔 신세돈 교수와 박형준 교수가 임명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세돈 교수는 실무경험을 갖춘 금융경제전문가로서 대한민국의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될 경제학자이며, 박형준 교수는 미래통합당이 출범하기 까지 당의 통합과 혁신에 핵심적 역할을 해왔으며 정책전문가로서 민생을 지켜낼 적임자라는 게 통합당의 설명이다.

황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터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된다"며 "제가 직접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깃발을 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중앙당과 시도당은 선거 때까지 비상체제로 운영될 것"이라면서 "모든 당직자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 저 역시 혼신의 힘을 다해 앞장서 뛰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공천 잡음과 관련해서도 쓴 소리를 했다. 그는 "일부 (의원들이) 당의 결정에 불복하면서 자유민주대열에서 이탈하고 있다"며 "이는 총선 승리라는 국민 명령에 대한 불복이며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일갈했다.

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한 듯 "지역을 수시로 옮기면서 억지로 명분을 찾는 모습은 당의 위상을 떨어뜨리고 정치 불신만 키운다"며 "넓은 정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는 공관위에도 "지역여론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가치를 더 높이 헤아려주길 바란다"며 "또 이기는 공천의 길도 살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황 대표는 선대위원장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하려 했다. 하지만 김 전 대표의 당 내 공천 관련 발언 등이 논란이 됐고, 김 전 대표 역시 황 대표의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를 거절하면서 무산됐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