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신종 코로나] "경제적 효과 수백억원인데…", 봄축제 취소에 지자체 '울상'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0:24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8:36

나들이객 감소→도소매·숙박음식업 직격탄
단기 일자리도 감소…지역경기 회복에 찬물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 후폭풍이 지역경제를 강타하고 있다. 봄맞이 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지방자치단체마다 최대 수백억원 상당의 경제적 효과 창출 기회를 포기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12일 민간 경제전문연구기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사태 확산에 따른 전국 지역별 봄축제 취소로 인해 지자체마다 적게는 수십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남 광양시의 경우 3월 6일부터 15일까지 예정됐던 매화축제를 취소했다. 매화축제는 지난해 관광객 134만명이 방문해 440억원 상당의 경제적 효과를 냈다.

올해도 400억원을 웃도는 경제적 효과가 예상되지만 신종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축제 취소를 전격 결정한 것이다. 김종호 매화축제추진위원장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국민 불안이 커졌다"며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판단해서 공식 축제를 전격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남 양산시도 나들이객 20만명이 몰리는 양산 원동 매화축제를 취소했다. 양산시는 올해 14회째인 양산 원동 매화축제 취소로 나들이객의 관광비 지출 등으로 발생하는 경제적 효과 50억원을 포기했다.

양산시 관계자는 "지난 11일 오후 회의를 열고 3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 동안 열기로 한 매화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며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라 국민 건강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광양매화축제가 '빅데이터 축제대상'에서 '최고인기상'을 수상했다. [사진=광양시]

민간 경제전문연구기관들은 신종 코로나가 지역 봄축제를 위축시켜 지역경기 회복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나들이객 감소가 지역 소비 둔화를 초래하고 결국 상권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지역 일자리 감소 우려가 높다. 관광객이 줄면 숙박·음식업 등 자영업 일자리가 직격탄을 맞는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봄축제 진행 및 경호 등 단기 일자리도 줄어든다고 분석했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자영업자가 많이 포진한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이 가장 많은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지역 축제로 생기는 단기 일자리 급감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상호 한국경제연구원 산업혁신팀장은 "지역축제가 취소되면 내국인 및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지역경제 고통은 가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신종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봄축제를 취소하는 지자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전남 구례군은 지리산 일대에서 열리는 '구례 산수유 꽃축제' 취소 여부를 검토 중이다. 경기 양평군도 '양평 단월 고로쇠 축제' 및 '산수유 한우축제' 등의 중단 여부를 논의 중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열지 말아야 한다는 내부 의견이 많다"며 "신종 코로나 확산 추이를 매일 점검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ac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