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ICT

속보

더보기

'K팝에 BTS, SW엔 한컴오피스'...클라우드 타고 '웹오피스 한류' 만들어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7:02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7:02

메일닷알유·웨이시그룹 등 요청 쇄도
MS문서와 호환되면서 웹서비스 가능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 K-POP에 방탄소년단(BTS)이 있다면 소프트웨어엔 한컴오피스가 있다.

최근 판교 SW업계에서 한컴오피스를 수식하는 표현이다. 한글과컴퓨터의 '한컴오피스'가 글로벌 클라우드 바람을 타고 전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마존웹서비스(AWS·이하 아마존)를 비롯해 러시아 메일닷알유(Mail.Ru)는 자사 클라우드에 한컴오피스를 탑재했다. 중국 웨이시그룹도 한컴오피스 탑재를 검토중이다.

과거 한글과컴퓨터가 애국 마케팅으로 연명해 가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대신 전세계를 상대로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파워를 떨치고 있다.

[성남=뉴스핌] 김지완 기자 = 지난 17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한컴타워에서 김현경 한글과컴퓨터 오피스PM 수석이 한컴오피스 2020을 설명하고 있다. [제공=한글과컴퓨터] 2019.10.21 swiss2pac@newspim.com [사진=김지완 기자]

시작은 글로벌 1위 클라우드 사업자 아마존이 한컴오피스에 급하게 'SOS'를 요청하면서 비롯됐다.

클라우드 글로벌 3강으로 분류되는 구글이 구글 독스(docs), 마이크로소프트(MS)가 MS오피스를 각각 자사 클라우드에 웹오피스 형태로 탑재했기 때문이다. 웹오피스는 PC·노트북 등에 설치하지 않고 로그인만으로도 인터넷상에서 문서작성·편집이 된다. 

한발 더 나아가 구글과 MS는 기업용 협업 솔루션에도 이메일, 화상연결, 메신저 등 기본서비스에 웹오피스를 묶어 제공하기 시작했다. 협업 솔루션에서 공동문서 작성·편집 기능을 핵심이다.

오피스 기반이 없던 아마존은 개발에 나서려 했지만 이내 포기했다. 오피스 개발이 만만치 않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다급해진 아마존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MS워드'와 완벽한 호환성을 자랑하면서도 웹오피스 서비스가 가능한 한컴오피스를 발견하고, 곧바로 계약 체결에 나섰다.

한글과컴퓨터 관계자는 "MS와 호환되면서, 웹오피스 형태로 서비스 할 수 있는 곳은 한글과컴퓨터가 전세계에서 유일하다"면서 "또 클라우드 업체가 원하는 대로 오피스 소프트웨어 커스토마이징(Customizing, 맞춤형)이 가능한 곳도 우리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경 한글과컴퓨터 오피스PM팀 수석은 "아래아한글과 MS워드는 따로 개발돼, 한글에서 MS워드문서(docx)를 열면 폰트·줄간격 등 화면상 다르게 표출됐다"면서 "이런 상태론 고객들을 만족시키기 어렵다고 판단해, '한워드'를 만들었다. 한워드에선 MS워드 문서가 동일하게 표출돼, 완벽한 호환성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기술력에 한글과컴퓨터는 아마존 1차 밴더가 아닌, '사업파트너'로서 동등한 지위를 인정받았다.

한컴 관계자는 "아마존은 외부에서 소프트웨어 등을 공급받으면, 대부분 서비스명을 바꾼다"이라면서 "하지만 한컴오피스는 아마존 클라우드내에서 한컴 이름과 로고를 그대로 사용중이다. 그만큼 한컴오피스가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힘줘 말했다.

◆ 전세계 '데이터주권' 강화 움직임에 새로운 기회 맞아

글로벌 클라우드 침투에 전세계 곳곳에서 데이터주권이 강화되고 있는 것도 한컴에겐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 각국에서 데이터주권을 앞세워, 데이터 반출을 엄격히 제한하자 로컬 클라우드 업체가 한컴오피스에게 손을 내밀고 있는 것이다.

러시아 포털 메일닷알유는 원래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에 MS오피스를 탑재해 제공했다. 하지만 지난 5월부터 한컴오피스로 전격 교체했다.

러시아가 지난 5월 '독자 인터넷망 구축 법안'을 만들어 러시아 데이터는 반드시 러시아에 저장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이 법안은 지난 1일 발효됐다.

한글과컴퓨터 관계자는 "메일닷알유에서 MS를 웹오피스로 사용하게되면, 클라우드 고객이 저장한 문서가 미국 MS 애저(Azure) 클라우드에 저장된다"면서 "러시아 데이터가 미국으로 넘어가, 데이터 반출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반면 한컴오피스를 쓰면 메일닷알유 서버에 저장되기 때문에, 러시아 데이터법을 위반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중국도 마찬가지다. 중국 웨이시그룹은 지난 7월 한글과컴퓨터와 소프트웨어(SW) 공급 제휴를 맺고, 자사 퍼블릭 클라우드 탑재를 놓고 기술적 검토에 들어갔다. 최종 결정 단계만 남은 상태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2년전 '인터넷안전법'을 만들어 중국에서 생성된 모든 데이터에 대해 국외 반출을 금지했다. 웨이시그룹 입장에서도 선택의 폭이 많지 않은 셈이다. 

그 외에도 유럽에선 지난해 5월 제정된 '개인정보 보호규정(GDPR)'을 통해 EU시민 데이터를 타 지역으로 반출하기 위해선 적정성 평가를 받아야 한다. 호주는 '지원 및 접근법(AAA)', 베트남은 '사이버 보안법'을 만들어 데이터 해외 유출을 엄격이 통제하고 있다.

한글과컴퓨터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유일하게 MS워드와 호환되면서, 웹오피스 서비스가 가능한 한컴오피스가 기회를 얻을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고 진단했다.

오프라인 시장에서도 이미 탈(脫) 대한민국을 실현히고 있다.

한컴오피스는 러시아 유통시장의 70%를 장악하고 있는 엘도라도에서 올해 B2C 패키지 오피스 소프트웨어 부문에서 MS오피스를 제치고 1위에 올라섰다. 점유율만 25%에 달한다.

아시아에선 'C1유통'을 통해 중국 500여개, 아시아 9개국 4만8000개 유통파트너에 공급되고 있다. 또 중화권 대표 가전유통기업인 씽킹그룹(Thinking Group)과 오피스 판매 계약을 통해 홍콩·대만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했다.

 

swiss2pac@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與 '차기 당대표' 1위 유승민…지지층선 이준석 '선두'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1위, 이준석 전 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가 1위를 기록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달 8월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차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한 인물을 물은 결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 18.8%,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이 9.9%로 뒤를 이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4.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후보는 3.9%, 적합후보 없음은 21.6%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응답한 비율은 2.5%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 22.6%, 나경원 전 의원 21.8%, 안철수 의원 14.1% 순으로 나타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11.8%로 4위를 차지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 7.2%, 김기현 의원 5.9%, 장제원 의원 2.6%로 집계됐다. 전체 국민 응답자 중 연령별로는 18세 이상부터 20대에서 이준석 전 대표 29.5%, 유승민 전 의원 20.1%, 안철수 의원 10.5% 순으로 나타났고 나경원 전 의원 8.9%, 김기현 의원 2.4%, 장제원 의원 1.9%, 주호영 비대위원장 1.6%로 집계됐다. 30대는 유승민 전 의원 20.6%, 이준석 전 대표 18.5%, 안철수 의원 14.2% 나경원 전 의원 10%, 주호영 비대위원장 2.2%, 김기현 의원 1.5%로 나타났다. 40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5.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 16.1%, 나경원 전 의원 11.2%, 안철수 의원 7.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2.3%, 김기현 의원 2%, 장제원 의원 1.7% 순으로 조사됐다. 50대 응답자는 유승민 전 의원 25.5%, 이준석 전 대표 18.5%, 나경원 전 의원 11.5%, 안철수 의원 6.6%, 김기현 의원 4%,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장제원 의원 각 3.5%를 선택했다. 60대 이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4%, 이준석 전 대표 14.8%, 나경원 전 의원 13.3%, 안철수 의원 10.9%, 주호영 비대위원장 8%, 김기현 4.4%,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이준석 전 대표 24.3%로 1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전 의원 22.9%로 뒤를 이었고, 안철수 의원 11.1%, 나경원 전 의원 9.8%, 주호영 비대위원장 2.9%,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유승민 전 의원 23%, 이준석 전 대표 13.4%, 나경원 전 의원 12.8%, 안철수 의원 8.7%, 주호영 비대위원장 5.3%, 김기현 의원 3.8% 장제원 의원 1.8%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서울은 유승민 전 의원 20.7%, 이준석 전 대표 20.1%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고, 안철수 의원 11.6%, 나경원 전 의원 10.6%, 주호영 비대위원장 5.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2%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와 인천은 유승민 전 의원 22.8%, 이준석 전 대표 19.8%, 나경원 전 의원 12.2%, 안철수 의원 8.4%, 주호영 비대위원장 4.4%,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로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5%, 이준석 전 대표 17.2%, 안철수 의원 15.6%로 나타났다. 나경원 전 의원(11.4%)이 뒤를 이었고, 김기현 의원 1.8%, 주호영 비대위원장 0.7% 순으로 집계됐다. 강원과 제주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30%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이준석 전 대표 20.6%, 나경원 전 의원 18%, 안철수 의원 6.2%, 주호영 비대위원장 3.3% 장제원 의원 2%로 조사됐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20.3%)가 1위를 차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9.1%로 뒤를 이었고,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 11%, 김기현 의원 6.5%, 주호영 비대위원장 5.4%, 장제원 의원 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기록했다. 나경원 전 의원 15%로 2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는 13.3%로 3위에 그쳤다. 안철수 의원 8.6%, 주호영 비대위원장 4.9%, 김기현 의원 4.5%, 장제원 의원 4.4%로 나타났다. 끝으로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31%로 다른 지역에 비해 특히 많은 선택을 받았고, 이준석 전 대표(17.3%)가 뒤를 이었다. 안철수 의원은 6.6%, 나경원 전 의원 3.2%, 주호영 비대위원장 2.6%, 장제원 의원 1.7%, 김기현 의원 1.6%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2-08-17 06:20
사진
보수의 데결집?...취임 100일 맞은 尹대통령 지지율 30.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에 복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지지율 반등을 위한 대통령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직전 조사 대비 큰 변화는 없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0.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0.7%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16 oneway@newspim.com 국정 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7.6%로 0.4%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지난주 조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긍·부정 격차는 37.4%p다. 여전히 전 연령,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았다. 30~50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70%를 넘어섰으며 20대 역시 부정평가가 68.8%로 70%에 근접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부정평가가 57.4%로 긍정평가(41.0%)와 10%p 이상 격차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69.2%/긍정 28.9%) ▲경기/인천(부정 68.3%/긍정 28.4%) ▲강원/제주(부정 66.0%/긍정 34.0%) ▲대전/충청/세종(부정 65.5%/긍정 32.0%) ▲부산/울산/경남(부정 63.7%/긍정 33.5%) 등 대부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60% 후반대를 유지했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7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