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조국 임명] 野 총력 투쟁 예고에 與 "최고 추석 선물은 민생"

이해찬 "곧 추석인데 국민께 걱정 끼치지 말아야"
이인영 "여야가 합의한 국회 일정, 순조로이 이어가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6:3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반대 투쟁’에 나선 야당에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9일 오후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야당이 국회를 무한 정쟁에 빠뜨리면서 패스트트랙 수사 등 자신들이 저지른 불법을 덮고 민생입법예산을 볼모로 정략적 목적을 달성하려 한다는 의심이 든다”라며 “이성을 찾고 어려운 경제환경과 민생입법 처리에 나설 것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곧 추석이 시작된다”라며 “이제 국민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을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9.09 kilroy023@newspim.com

이인영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의혹만 가지고 지명 철회를 하는 것이 나쁜 선례를 만들 수 있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했다”라며 “이로써 모든 논란을 끝내고 우리 모두가 각자 자리로 돌아가 각자의 일을 시작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쟁의 꼬리물기가 아닌 민생이라는 본연 임무에 충실하면서 국민을 위한 희망 만들기에 나서야 한다”며 “국회의원이 국회 일정에 임하는 건 권리가 아닌 의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미 여야가 합의한 국회 일정이 순조롭게 운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국민께 드리는 최고의 추석 선물은 모든 혼란과 논란, 정쟁을 종식하는 것임을 우리 정치권 모두가 명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직후 총력 투쟁을 예고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 직후 “결국 이 정권은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과 정의를 내팽겨쳤다”라며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투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조 장관 임명은 민주주의의 후퇴”라며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특별검사 도입 논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