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중기부 지역산업육성사업 성과평가 ‘최우수’ 등급

인센티브 20억원 확보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0:4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가 2018 지역산업육성사업 성과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8일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가 실시한 2018 지역산업육성사업 성과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S등급’을 받아 국비 20억원의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대전시가 지역산업육성사업 성과평가에서 S등급을 받은 것은 2012년 첫 시행 이후 처음이다.

시는 ‘첨단기술기반 강소기업육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70개 과제를 수행, 목표대비 신규고용 220%, 사업화매출액 464% 등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대전시청 전경 [사진=뉴스핌DB]

특히 데이터기반의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16만건 이상의 기업 DB를 구축하고 11만건 이상의 혁신기반 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데이터기반의 기업성장 파악 노력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성공 기업도 다수 발굴했다. 코스닥상장 등의 성장을 이룬 ㈜수젠텍, 지능형 홈오토메이션 분야에서 110억원의 매출을 올린 ㈜한성시스코, 다국적 제약사와 4500억원의 초대형 기술이전을 성사시킨 ㈜레코켐바이오사이언스 등이 대표적이다.

시는 올해 구축한 데이터기반과 성과확산을 통해 지역산업의 성장단계별 기업육성 로드맵을 완성하고 2020년 지역기업육성 계획의 근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인센티브로 받은 사업비 20억원은 3대 주력산업인 무선통신융합산업, 로봇지능화산업, 바이오기능성소재산업의 연구개발(R&D) 및 기업지원 예산으로 사용한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성과평가 S등급은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서도 시와 대전테크노파크가 지역혁신주체와 협업을 통해 맞춤형 기업지원과 특화된 기술기반 기업들의 우수한 성과를 도출했기에 가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역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우수사례 확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