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스위스 "북한 사무소 설립해 분유 등 인도적 지원"..."현금 오가지 않아"

캐나다 "인도적 필요성 근거해 대북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1:5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스위스 외교부가 자국의 대북 지원물자의 분배 감시에 관해 북한 현지에서 직접 지원활동을 하는 만큼 가장 취약한 계층에 혜택이 돌아간다고 밝혔다.

스위스 외교부의 그레그 파라고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스위스는 북한 현지 사무소를 두고 있고 스위스 전문가들과 함께 자체 프로젝트를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식량계획(WFP)에 분유 형태로 보내는 지원은 일명 '슈퍼 시리얼'을 만드는데 사용된다"며 "WFP가 직접 분배하고 현지에서 현금은 오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영양 실태 조사를 받기 위해 모여 있는 북한 고아원 수용 아동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발표한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 현황표를 보면 스위스는 전체 기부액 1570만달러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780만달러를 지원해 국가별 순위 1위를 기록했다.

파라고 대변인은 "스위스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4개년 전략'을 이행하고 있다"면서 "큰 변화 없이 이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도적 지원을 정치와 결부시켜지 말아야 한다"며 "북한과 관련한 인도적 원칙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캐나다 외교부도 "인도적 지원 프로그램은 인도적 필요성에 근거해 결정된다"고 밝혔다.

캐나다 외교부 공보실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대북 지원이 김정은 정권에 의해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캐나다 정부는 인류애, 중립성, 공정성, 독립성이라는 인도주의 원칙에 부합하는 파트너들을 지원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캐나다는 북한 정권이나 단체에 인도적 지원 기금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