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산업 자동차

속보

더보기

[시승기] '어디에도 없던 디지털 경험'...럭셔리 세단 BMW 7시리즈

기사입력 : 2022년12월20일 09:04

최종수정 : 2022년12월20일 09:15

시어터 스크린·오토매틱 도어 등 첨단기능 총집합
뉴 i7, 강력한 주행성능에 여유 있는 주행거리 갖춰

[인천=뉴스핌] 정승원 기자 = BMW 코리아가 7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 7시리즈를 출시했다. 이번 모델은 7년 만에 돌아온 BMW 7시리즈의 7번째 완전 변경 모델이다. 숫자 7이 겹쳐진 '7·7·7'은 7시리즈가 주는 놀라움의 시작일 뿐이다. 7시리즈는 경쟁모델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물론 그 어떤 력셔리 플래그십 세단이 주지 못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한다.

지난 19일 인천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시승한 7시리즈는 BMW의 럭셔리 경험을 총집합시켰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BMW는 이번에 7시리즈를 출시하면서 가솔린과 디젤 등 내연기관 모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순수전기차 뉴 i7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시승차는 7시리즈 최초의 순수전기차 뉴 i7이었다.

[사진= BMW 코리아]

시승에서는 뒷좌석의 '쇼퍼 드리븐'과 운전석의 '오너 드리븐'을 모두 경험했다. 직접 운전하며 뉴 i7의 전기차로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면 뒷좌석 시승은 기존의 7시리즈는 물론 다른 플래그십 세단에서도 없던 새로운 기능들을 경험할 수 있던 시간이었다.

7시리즈는 승차하기 전부터 럭셔리 경험을 제공한다. 도어에 위치한 버튼을 누르면 직접 문을 열지 않아도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오토매틱 도어' 기능이다. 차체 측면에 부착된 센서로 사람과의 거리를 파악해 스무스하게 작동했다. 승차 후에도 직접 문을 닫지 않고 버튼 조작 한 번으로 자동으로 문이 닫혔다. 운전석에서는 굳이 닫힘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브레이크 페닯을 밟으면 자동으로 문이 닫혔다.

뒷좌석의 이그제큐티브 라운지는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도어 쪽에 위치한 디지털 조작 버튼을 통해 시트의 각도 조절은 물론 조수석을 앞으로 최대한 밀고 다리를 뻗는 것도 가능하다. 단 이그제큐티브 라운지를 사용할 때 운전자가 조수석 쪽의 사이드미러를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발생하기도 했다. 운전석에서도 이러한 주의를 주는 알림을 확인할 수 있었다. 

7시리즈 전 모델에 적용된 시어터 스크린 [사진= 정승원 기자]

새로운 디지털 경험의 정점은 시어터 스크린이다. BMW는 움직이는 프리미엄 영화관을 지향하며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31.3인치 시어터 스크린을 7시리즈 모든 모델에 적용했다. 시어터 스크린에는 유튜브, 넷플릭스, 디즈니+, 아마존 프라임 등 스트리밍 플랫폼이 내장돼 있어 직접 구동 가능하며 외부기기 콘텐츠를 HDMI 등을 통해 연결할 수도 있다.

특히 '시어터 모드'를 사용하면 후면 유리는 물론 뒷좌석 모든 유리에 블라인드가 펼쳐지며 몰입의 순간을 선사한다. 하지만 몰입감이 높아지는 반면 운전자는 후방 유리가 블라인드로 가려져 시야에 방해되는 부분이 있었다.

시어터 스크린의 생경함 역시 아직은 극복돼야 할 부분이다. 그간 어떤 플래그십 세단에도 없던 기능인 만큼 뒷좌석에서 와이드 스크린으로 영상을 보는 일이 익숙하지 않았다. 시승 후에는 멀미 증세가 느껴지기도 해서 익숙하게 기능을 사용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바워스&윌킨스 서라운드 시스템이 주는 음향은 말 그대로 섬세하면서도 풍부하다. 특히 전 좌석에 익사이터 스피커는 물론 프리미엄 전기차 iX에도 적용된 헤드레스트 내장 스피커가 있어 몰입감을 제공한다.

자리를 옮겨 직접 차를 몰아보니 뉴 i7의 경쟁력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 뉴 i7의 경우 공차 중량이 2750kg, 차량 총 중량이 2955kg으로 거의 3톤에 가깝지만 운전하면서 굼뜨다는 느낌은 없었다. 이는 합산 최고 출력 544마력, 합산 최대 토크 75.96kg·m를 발휘하는 힘 덕분이다. 강력한 주행성능에도 1회 충전 주행거리가 복합 438km로 넉넉한 편이다. 주행 내내 조용한 실내도 순수전기차다운 강점이었다. 

7시리즈에는 계기반으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정승원 기자]

12.3인치의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와 14.9인치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탁 트인 시야를 제공했다. 수입차 내비게이션 특유의 부족한 시인성은 여전히 아쉬운 부분이지만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는 물론 계기반을 통해 증강현실 내비도 제공된다. 여기에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도 지원돼 내비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듯해 보였다.

앰비언트 라이트 역할을 하는 인터렉션 바를 활용해 다양한 조명색상을 직접 설정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가는 선이 아닌 굵직한 바 형태의 디자인인 만큼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비상등 점멸 시 인터렉션 바가 함께 빨갛게 깜빡여 어지럽다는 인상을 주기도 했다.

이외에도 7시리즈는 차량에서 하차해 자동차만으로 주차를 할 수 있는 리모트 컨트롤 기능, 지하 주차장 등에서 경로를 저장해놨다가 사용해 운전자의 개입 없이 작동하는 매뉴버 어시스턴트 기능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이 적용됐다.

7시리즈는 오랜만에 출시된 최상위 세그먼트(차급)의 풀체인지 모델인 만큼 새로운 디지털 첨단 기술들이 대거 탑재됐다. 경쟁 모델인 벤츠 S클래스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수입차 모델 중 하나다. 7시리즈가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며 S클래스를 넘어설 수 있을지도 흥미로운 부분이다. 

7시리즈의 가격은 뉴 740i sDrive ▲디자인 퓨어 엑설런스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1억7300만원 ▲M 스포츠 패키지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1억7630만원 ▲뉴 i7 xDrive60 디자인 퓨어 엑설런스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2억1570만원 ▲M 스포츠 패키지 이그제큐티브 패키지 2억1870만원이다.

앰비언트 라이트 역할을 하는 인터렉션 바 [사진= 정승원 기자]

origi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 지지율 1%p↑ 43.4%···의료 대응·쿠바 수교 긍정영향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40% 초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발표됐다. 의대정원 증원에 대한 윤 대통령의 강경한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3.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4.3%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3%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10.9%포인트(p)다.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1.0%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1.5%p 하락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가장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39.1% '잘 못함' 60.2%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8.3% '잘 못함' 61.3%였다. 40대는 '잘함' 26.7% '잘 못함' 71.1%, 50대는 '잘함' 39.1% '잘 못함' 59.0%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56.2% '잘 못함' 42.1%였고, 70대 이상은 '잘함' 64.6% '잘 못함' 28%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45.5%, '잘 못함'은 51.3%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43.8% '잘 못함' 54.8%, 대전·충청·세종 '잘함' 38.1% '잘 못함' 59.8%, 부산·울산·경남 '잘함' 49.5% '잘 못함' 49.8%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57.8% '잘 못함' 37.6%, 전남·광주·전북 '잘함' 18.8% '잘 못함' 79.5%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44.9% '잘 못함' 48.3%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41.1% '잘 못함' 57.3%, 여성은 '잘함' 45.6% '잘 못함' 51.5%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 배경에 대해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을 저지하기 위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해 국민은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의료계에 대한 윤 대통령의 강경한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아울러 김 대표는 "한국과 쿠바가 수교관계를 맺는 등 외교성과에 대해 국민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총선을 48일 앞둔 상황에서 정당 지지율은 여전히 국민의힘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42.2%를 기록했다. 반면 민주당의 지지율은 34.9%로 집계됐다. 국민의힘은 지난 조사 대비 1.6%p 하락했고 민주당은 0.8%p 상승,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7.3%p로 좁혀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5.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2-22 06:00
사진
총선 D-45, 국힘 42.2% vs 민주 34.9%…개혁신당은 6.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총선을 48일 앞둔 상황에서 여전히 국민의힘이 우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3지대를 대표하는 개혁신당은 6.2%의 지지율을 기록, 판세를 뒤흔들만한 영향력을 만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낙연-이준석 대표가 결별을 선택하면서 향후 정당 지지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에게 물은 결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34.9%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0.8%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4.02.21 oneway@newspim.com 국민의힘은 42.2%로 여전히 민주당에 앞섰으나 수치는 1.6%p 하락하며 지지율 격차는 7.3%p까지 좁혀졌다. 녹색정의당은 1.8%로 0.8%p 상승, '개혁신당' 6.2%, '기타다른정당'은 5.3%로 1.8%p 상승했다. '지지정당 없음'은(9.1%→8.5%)로 0.6%p하락 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은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민주당에 앞섰다. 구체적으로 20대(민주당 34.5%, 국민의힘 34.6%), 30대(민주당 31.1%, 국민의힘 38.6%), 40대(민주당 51.6%, 국민의힘 27.9%), 50대(민주당 40.4%, 국민의힘 40.9%), 60대(민주당 29.1%, 국민의힘 53.6%), 70세 이상(민주당 18.2%, 국민의힘 60.4%)이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민주당이 공천 늪에 빠진 사이 국민의힘은 공천 잡음을 최소화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역대 총선과 비교해 가장 잡음이 없다는 평가 속에 진행 중"이라고 분석했다. 김 대표는 다만 "이제 중반전을 갓 넘은 양당의 향후 공천 진행 과정이 잡음 없이 어떻게 잘 마무리 되느냐에 따라 표심은 얼마든 변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RDD 활용 ARS를 통해 진행됐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p. 응답률은 5.0%다. 자세한 조사 개요 및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4-02-22 06:00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