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방·안보

속보

더보기

[분석] 한미 정상 대북지원 손 내밀었지만…북한 '탄도미사일'로 답변

기사입력 : 2022년05월25일 09:22

최종수정 : 2022년05월25일 09:23

바이든, 한일 순방 직후 무력시위 재개
동해상으로 탄도·단거리 미사일 섞어 쏜 듯
코로나19 지원 뿌리치고 7차 핵실험 수순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일 순방을 마치고 미국으로 떠난 직후 북한이 기다렸다는 듯이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하며 무력시위를 재개했다.

북한이 25일 새벽부터 평양 순안 일대에서 6시께, 6시37분께, 6시42분께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3발을 연속적으로 발사했다고 합참은 발표했다.

일단 북한이 6시께 쏜 것은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된다. 한미 군과 정보 당국의 세부 제원이 나와 봐야 하지만 그동안 북한이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을 겨냥해 ICBM 발사준비를 마친 것으로 분석해왔다.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3월 25일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노동신문]

또 북한이 6시37분과 6시42분께 5분 간격으로 발사한 것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여진다.

사실상 북한이 ICBM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의도적으로 섞어쏘기까지 한 것은 대남·대미 무력시위를 본격화하겠다는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 출범 이후 거듭 북한에 코로나19 의료지원을 하겠다고 공개 제안하고, 지난 21일 한미 정상까지 공동성명에 명시했다.

하지만 북한은 사실상 탄도미사일로 '답변' 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북 전문가들은 그동안 북한이 한미 정상회담의 내용과 수위를 보고 탄도미사일 도발과 7차 핵실험 강행을 결정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북한의 코로나19 급속 확산에 따라 한미와 국제사회의 인도적인 대북 의료지원을 수용하는 것을 계기로 해서 남북미 관계의 돌파구가 열릴 수도 있다는 기대는 일단 무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한일을 순방하는 기간 동안에는 북한이 도발을 자제했다는 측면은 다소 남북미 간 협상의 여지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강력한 대북 억지력을 발표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지 나흘 만에 전략적 도발을 한 것은 대남·대미 반발용으로 읽힌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에 있는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찾아 한미 군사동맹을 과시하며 한미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2일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공군작전사령부와 미7공군사령부가 함께 근무하는 한미 군사동맹의 상징인 오산 미공군 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도 찾아 사실상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북한은 윤석열정부가 지난 10일 출범한 지 이틀 만인 12일 초대형 방사포 발사에 이어 13일 만에 또 무력 시위 재개에 나섰다. 올해 들어 17번째 무력시위다.

이젠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7차 핵실험을 재개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북한이 2017년 9월 이후 4년 7개월 만에 언제 핵실험을 재개하고 어떤 실험을 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일단 전문가들은 북한이 코로나19가 급속 확산됨에도 불구하고 주민 동요을 막고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무력 시위와 도발을 오히려 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한미 군과 정부 당국도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어 한미 정상회담 이후 나흘 만에 도발한 북한에 어떤 실질적인 대북 억지력 강화 조치가 나올지 주목된다.

kjw8619@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한국증시 '추락의 끝'은? "지하실 아직도 멀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김신정 기자 = 외국인 자금 유출과 IT업황 우려가 국내증시를 연일 강타하고 있다. 코스피는 2300선까지 내주며 곤두박질쳤고, 코스닥은 700선 마저 위태롭다. 올 상반기 증시 폭락으로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경기침체 우려까지 나오면서 증시는 연일 패닉상태다. 이 때문에 당분간 증시에서 투자자들이 빠져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외국인이 하루만 제외하고 14거래일 연속 매도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하루평균 순매도 규모는 3568억원에 달하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2300선까지 주저 앉았고, 코스닥도 700선까지 급락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6월 3316포인트(p)까지 치솟더니 1년 만에 30% 가까이 빠졌다. 하반기 반도체업황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나온 것이 주가를 끌어내리는 2022-06-24 06:10
사진
"여기저기 곡소리 나는데..." 남몰래 웃고 있는 투자자들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각종 자산들이 일제히 바닥을 향해 치닫는 가운데 소위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 자산들 중에서도 금과 달러의 수익률이 두드러지고 있다. 다만, 금은 산업 수요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수 있으나 원달러 환율은 단기적으로 1320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는 등 두 자산의 향후 전망은 엇갈린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 금시장에서 금 현물(순도 99.99) 1Kg의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58%(440원) 오른 7만6680원에, 미니금 100g은 0.63%(480원) 오른 7만6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금 1Kg와 미니금 100g은 이달 코스피가 13% 가까이 하락하는 동안 각각 3.48%, 3.41% 올랐다. 이처럼 금이 약세장에서도 두드러지는 강세를 보이면서 금 현물에 투자하는 ETF인 'KINDEX KRX금 2022-06-24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