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부동산 정책

속보

더보기

서울 천호3-2구역 첫 '신통기획' 재개발 지역 선정…용적률 215.4%‧최고 23층 짓는다

기사입력 : 2022년05월25일 09:00

최종수정 : 2022년05월25일 09:00

재개발 6대 규제완화방안 첫 적용…307가구서 420가구로 탈바꿈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주택공급 활성화 및 도시·주거공간의 혁신을 목표로 서울시가 도입한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정비구역 지정 심의를 통과한 재개발 첫 사례가 나왔다.

[서울=뉴스핌] 서울 천호동 397-419 일대(천호3-2구역) 재개발 위치도. [자료=서울시] 유명환 기자 = 2022.05.24 ymh7536@newspim.com

서울시는 전날(24일) 열린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특별분과(수권) 소위원회에서 강동구 천호동 397-419번지(천호3-2구역)주택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을 '가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천호3-2구역은 신속통합기획, 2종7층 규제 완화 등을 골자로 한 서울시의 '재개발 6대 규제완화방안'이 발표된 후 이를 시범 적용해 1년만에 정비구역을 지정한 사례다.

재개발 6대 규제완화방안은 ▲주거정비지수제 폐지 ▲신속통합기획 전면도입 ▲주민동의율 민주적 절차 강화 및 확인단계 간소화 ▲재개발 해제구역 중 노후지역 신규구역 지정 ▲'2종 7층' 규제완화 ▲매년 '재개발구역 지정 공모' 등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저층주거지 재개발의 걸림돌이었던 '2종‧7층' 규제완화 사항도 적용됐다. 2종‧7층 지역인 천호3-2구역은 2종일반주거지역 수준으로 상향된 기준용적률(190%)을 적용받고, 공공기여 등에 따른 인센티브를 추가로 받아 최종 용적률 215.4%, 23층의 쾌적한 주거단지로 재탄생하게 된다.

또한 2종7층→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을 변경할 때 전제조건이었던 의무공공기여가 폐지됨에 따라 과도한 기부채납 대신 지역에 필요한 공영주차장 77면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번 정비계획 통과로 천호3-2구역은 기존 307가구 노후 저층주거지에서 총 420가구(공공주택 77가구), 최고 23층의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천호 3-2구역은 주민이 제안하고 서울시가 지원하는 신속통합기획을 통한 재개발 시범사례"라며 "재개발 규제완화방안을 적용해 사업절차가 간소화되는 것은 물론, 사업성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