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외환] 코로나19 변이 공포에 엔·프랑 강세

달러화는 랠리 후 차익실현에 하락
"달러 안전통화 지위에는 변화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11월27일 04:52
  • 최종수정 : 2021년11월27일 0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일본 엔화와 스위스 프랑과 같은 안전 통화가 26일(현지시간) 강세를 보였다.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이 더 강할 것으로 우려되는 코로나19 신종 변이의 확산으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진 영향이다. 다만 최근 큰 폭의 강세를 보인 미 달러화는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하락했다.

뉴욕 외환시장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간 오후 2시 40분 기준 달러/엔 환율은 전장보다 1.89% 내린 113.19엔을 기록했다. 이번 주 초 달러화 대비 5년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엔화는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강세를 보였다.

달러/스위스 프랑 환율은 1.46% 하락한 0.9223프랑을 기록했다. 유로/스위스 프랑 환율은 0.51% 오른 1.0440유로를 나타냈다.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엔화와 스위스 프랑 강세에 전형적인 '리스크-오프' 분위기가 반영됐다고 입을 모았다. 신종 변이의 확산에 따라 유럽을 중심으로 추가 봉쇄 및 방역 조치 강화가 진행되면서 이날 투자자들은 일제히 안전자산에 몰렸다.

특히 새로운 변이에 대한 기존 코로나19 백신의 효과성에 관련한 우려는 투자자들의 위험 회피 성향을 강화하기에 충분했다.

일본 1만엔 지폐 [사진=로이터 뉴스핌]

소시에테제네랄의 키네스 브룩스 전략가는 "유동성이 적은 상황에서 새로운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소식으로 엔화와 스위스 프랑으로 쏠리는 전형적인 흐름"이라고 진단했다.

CIBC 캐피털 마켓의 비판 라이 북미 외환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시장 참가자 대부분은 이것이 팬데믹(대유행)의 새로운 단계이며 추가 봉쇄와 제재가 시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새로운 백신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위험 회피 심리가 강화하고 유가가 내리면서 호주 달러/달러 환율은 0.90% 내린 0.7124달러, 뉴질랜드 달러/달러 환율은 0.66% 하락한 0.6815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반면 최근 랠리를 펼친 미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지수)는 전장보다 0.70% 하락한 96.10을 기록했다. 최근 달러는 내년 중반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강해지며 지난 9일 93.872에서 최근 16개월간 최고치인 96.938까지 상승한 바 있다.

라이 책임자는 달러 약세에 대해 투자자들이 달러화 강세 이후 차익실현에 나서고 있으며 달러화의 안전자산 지위 변화를 의미하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국 파운드/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0.16% 오른 1.3343달러를 기록했다. 장중 파운드화는 1.3278달러 밑으로 내려 미 달러 대비 올해 최저치로 하락하기도 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0.87% 오른 1.1306달러를 나타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