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日, 징용 배상 인정하고 사과해야...해결점 찾을 수 있어"

일본과의 관계 개선, 영토·정치 투트랙 접근해야
일본 향한 강경 발언 "한 측면 만을 본 오해"

  • 기사입력 : 2021년11월25일 17:27
  • 최종수정 : 2021년11월25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판결 집행과 관련해 "서로 인정하고 그 위에서 사과하면 남은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은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일본이 요구하는 대로 가해자인 기업과 피해자인 민간인 사이에 이미 이뤄진 판결을 집행하지 말자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일본과의 관계에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5 photo@newspim.com

이 후보는 25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일본은 행정과 사법이 완전히 분리되지 않아 행정적 요구에 따라 사법적 집행이 바뀌지만 한국은 다르다"며 "이미 이뤄진 판결이 집행될 수밖에 없다는 전제 위에서 문제의 해결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과거 일본에 대해 강경한 발언을 내놓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한 측면 만을 본 오해다. 저는 한국과 일본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상호 의존적인 관계에 있기 때문에 협력하고 도움되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투트랙 접근'을 제안했다.

이 후보는 "영토 문제는 영토 문제대로, 정치 문제는 정치 문제대로, 경제적 교류와 협력의 문제 역시 분리해 입장을 잘 관철하면 충분히 쌍방이 동의할 길을 찾아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과거 일본을 적대적으로 표현했는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일본과 한국은 협력적인 관계가 되는 것이 모두에게 이롭다"고 재차 강조하면서도 "일본이 끊임없이 독도를 자기 영토라고 우기며 도발하고 과거사를 명확히 인정하거나 진심으로 반성하지 않으면 우리로서는 걱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3년 전 소위 수출 규제라는 방식으로 한국에 경제 공격을 시도한 것도 사실이다. 게다가 과거에 대해 사과하지 않고 공격적 태도를 취하기에 부분적으로 경각심을 갖지 않기가 어렵다고 표현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sy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