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ANDA칼럼] 최태원 회장의 3가지 키워드

사업보국·음수사원·견마지로…목적지는 결국 '국가발전'
글로벌 위기서 주목받는 최태원 회장의 민간 경제외교

  • 기사입력 : 2021년11월23일 13:35
  • 최종수정 : 2021년11월23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강혁 산업1부장 = "기업인으로는 드물게 최태원 회장은 직접 미국을 찾아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 등 양당 지도자들에게 한국 경제 세일즈를 하고 왔다. SK와 재계를 넘어 국가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최 회장의 의지가 그 어느 때보다 확고하게 느껴진다"(한 재계 인사의 말).

반도체, 백신, 요소수 등 글로벌 공급망 위기와 격해지는 미·중 간 패권다툼. 이런 전쟁터 한가운데서 샌드위치 신세인 한국 경제는 하루하루가 살얼음판이다.

우리 경제의 주체인 기업의 위기감은 두말하면 잔소리다. 기업의 위기탈출과 생존·영속, 그리고 이를 통한 국가발전이란 과제 앞에 당당히 나설 기업가 정신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다.

[서울=뉴스핌] 이강혁 기자 = 2021.11.23. ikh6658@newspim.com

한국의 대표 기업인이자 민간 경제계 수장인 최태원 SK그룹 및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그래서 더 주목받는다. 최근 그의 경제외교 행보를 보면 한국이 경쟁의 대열에서 뒤쳐지지 않도록 연일 해외의 주요 정·재계 인사를 만나며 국익을 앞세워 발로 뛰고 있다.

최 회장의 경제외교는 오랜기간 축적된 그의 구성원 행복과 가치의 경영철학과 더불어 국익적 측면의 3가지 키워드에 철저하게 맞춰져 있다.

사업보국(事業報國), 음수사원(飮水思源), 견마지로(犬馬之勞).

최 회장이 올해 강조한 이 3가지 키워드는 결국 국가발전이라는 하나의 목적지를 가리키고 있다. 그 대표적인 사례를 3가지 키워드로 모아보면 이렇게 정리할 수 있겠다.

◆ 사업보국 = 미국 대통령 '땡큐' 이끌어낸 경제외교

최 회장은 기업 경영으로 국가 발전에 기여하는 '사업보국'을 종종 언급해왔다. 그는 지난 3월 제48회 상공의날 기념식에서도 "사업보국을 기업가 정신의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최 회장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 미국 워싱턴에서 대미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미 재계의 협력을 위한 경제외교를 펼쳤다. 최 회장은 미국 유력 경제단체와 싱크탱크 리더 등을 잇따라 만나면서 한국 경제를 세일즈하는 데 주력했다.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 등 3대 산업의 대미 투자 확대를 강조했고, 러만도 미 상무부 장관을 만나서는 양국 산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공동회견 중 국내 기업의 대미 신규 투자를 언급하며 기업 대표들에게 자리에서 일어나 달라고 하고, 최 회장 등에게 세 차례 '땡큐'를 연발한 것은 '사업보국'의 대표적인 장면으로 회자된다.

미국 대통령에게 한국 경제 및 기업에 대한 믿음을 주고 국가경제 발전의 토대를 든든하게 다졌다는 평가다.

◆ 음수사원 = 한국전 참전용사 찾아 "감사함 잊지 않겠다"

최 회장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기간 중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 앞에서 열린 '한국전 영웅 추모식'에 참석해 한국전에서 전사한 미군의 희생을 기렸다.

추모식에는 참전용사 20여명, 1960년대 마틴 루서 킹 목사와 흑인 인권운동을 이끈 조지아 정계의 대표 인물 앤드루 영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헌신한 노고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참전용사들에게 허리를 굽혀 경의를 표했고 전사자 명부가 새겨진 비석에 헌화하고 묵념했다. 최 회장은 "이러한 희생으로 한때 폐허가 됐던 한국이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으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최 회장의 행보는 그가 평소에 강조하는 '음수사원'을 실천함으로써 양국간의 발전에 의미 있는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음수사원은 우물물을 마실 때 우물을 판 사람을 기억하고 감사함을 잊지 말라는 뜻으로, 최 회장이 평소 중요하게 생각하고 되새기는 말 중 하나다.

◆ 견마지로 = '낮은 자세'로 소통과 국가발전 다짐

최 회장은 4대 그룹 총수로는 처음으로 대한상의 회장을 맡았다. 그리고 줄곧 강조한 것은 '소통'이다. 반기업정서 해소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는데, 소통하면서 기업이 바로잡아야 할 문제점이 있다면 과감하게 반성하고 해법을 찾겠다는 의지 또한 나타냈다.

소통 약속은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을 추진하며 한층 구체화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직접 공모하는 공모전에는 국민과 기업의 집단지성을 모아 코로나19 이후를 준비하겠다는 기업가 정신이 담겨 있다.

최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을 맡으면서 견마지로를 강조한 바 있다. 자신을 낮추고 주변의 의견을 겸허하게 수용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앞날과 미래를 위해 힘을 보태겠다는 뜻이다.

최 회장은 지난 5월과 7월, 10월 3차례 미국을 찾아 정·관·재계 인사들과 긴밀하게 소통했다. 11월에는 유럽의 헝가리를 방문해 현지 인사들과도 연쇄 회동했다. 이에 호응하듯 해외 유력인사들도 한국 방문 시 재계 리더인 최 회장을 빼놓지 않고 만나고 있다.

지난 6월 방한한 크리스 쿤스 등 미국 상원의원들은 최 회장과 양국의 핵심 산업인 배터리, 반도체 협력방안을 논의했으며, 지난 10일에는 존 오소프 미국 조지아주 상원의원이 SK 본사로 최 회장을 찾은 바 있다.

코로나19 위험 상황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최태원의 광폭 세일즈 행보'다.

최 회장이 강조하는 3가지 사자성어. 이와 맞닿은 '국가발전' 목적지로 가는 길을 응원한다.

ikh665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