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예산· 버지니아' 두마리 토끼 잡기 총력전..'국정 주도권 분수령'

  • 기사입력 : 2021년10월28일 04:02
  • 최종수정 : 2021년10월28일 0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예산과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모두 바이든 대통령이 향후 정국 주도권을 장악해 국정을 운영하기 위해 반드시 넘어서야할 과제들이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야심작인 대규모 예산의 의회 처리 시한을 이번주로 잡고 있다.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는 오는 11월 2일 치러진다. 발등의 불이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은 28일 주요 20개국정상회의(G20)가 열리는 이탈리아 로마로 출국한다. 30일부터 이틀간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영국으로 건너가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에 국정 운영의 분수령이 될 고비를 연거푸 넘어서야 하는 셈이다. 백악관과 여당인 민주당은 예산 처리와 버지니아 주지사 승리가 순차적으로 연동돼 있다고 보고 있다. 

버지니아주는 역대 선거에서 대표적인 경합지역 중 하나였지만 최근 들어선 민주당이 우세를 보여왔다. 지난 대선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펌프 전 대통령에 10%P 차이로 낙승을 거뒀던 곳이다.  

그런데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는 현재 초박빙이다. 정치전문 매체 더힐은 최근에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에서 민주당의 테리 매컬리프 후보와  공화당의 글랜 영킨 후보는 사실상 동률을 이뤘다고 분석했다. 당초 매컬리프 후보가 6~8% 차이로 여유있게 앞서다가 영킨 후보에게 덜미를 잡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테리 매컬리프 조지아주 주지사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우세지역으로 분류됐던 버지니아주에서 역전패를 허용할 경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의 정국 장악력에 상당한 타격과 손실이 불가피해진다. 

이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26일을 포함해 2번에 걸쳐 지원 유세를 벌였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등 민주당 거물급 인사들도 총출동했다. 버지니아 사수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셈이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버지니아 선거에 승리하려면 의회에서의 예산 통과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재건'을 기치로 내걸며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예산과 3조5천억달러 규모의 사회복지성 예산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 예산은 현재 수개월째 의회에서 발이 묶였다. 야당인 공화당은 대규모 사회 복지성 예산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일부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도 방만한 예산 편성에 반대하며 제동을 걸고 있다. 조 맨친, 커스틴 시네마 상원의원이 대표적이다. 

만약 10월말까지 예산 처리가 불발된다면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은 '무능한 정권'이란 낙인에서 자유롭기 힘든 분위기다. 이경우 박빙의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도 결국 패배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따라 백악관은 복지예산 규모를 2조 달러 이내로 조정하는 한편 법인세 인상을 유보하는 대신 '억만장자 부유세'를 추진하키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27일에는 맨친 의원 등을 설득하는데 매달리다시피 했다.

맨친 의원 등 당내 반대파를 설득해내서 민주당 자력으로 통과 가능한 예산 조정 절차를 활용하겠다는 복안에 승부를 걸고 있는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해외순방 중 예산과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서 모두 승리한 뒤 개선 장군으로 귀환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