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서울광장에 '국가장' 노태우 전대통령 분향소 설치

  • 기사입력 : 2021년10월27일 19:27
  • 최종수정 : 2021년10월27일 1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김대중·김영삼 전대통령 국장 및 국가장 때 분향소가 설치됐던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설치된다.

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국가장' 결정에 따라 故 노태우 전대통령의 분향소가 서울광장에 설치·운영된다.

분향소는 28일부터 30일까지 매일 오전 9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된다. 다만 마지막 날인 30일엔 오후 9시까지다. 10시 이후에도 자율적으로 분향에 참여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 photo@newspim.com

故 노태우 前대통령 분향소는 지난 2009년 8월 김대중 前대통령 국장, 2015년 11월 김영삼 前대통령 국가장 당시 서울광장에 설치됐던 분향소에 준해 설치된다. '국가장' 결정 취지를 감안해 예우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서울시는 다음과 같이 안전수칙을 강화해 분향소를 운영한다. 분향객은 도착해서 직원의 안내에 따라 충분한 이격거리를 두고 발열체크와 손 소독 후 입장이 가능하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분향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분향소 주변에 경찰과 질서유지 인력을 배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