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유심칩 불법 개통해 범죄조직에 판매한 일당 106명 적발

  • 기사입력 : 2021년10월27일 13:56
  • 최종수정 : 2021년10월27일 13: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휴대폰의 불법 유심칩을 개통해 돈을 받고 범죄조직에 판매한 일당이 무더기로 적발했다.

부산경찰청이 압수한 휴대폰[사진=부산경찰청] 2021.10.27 ndh4000@newspim.com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27일 무등록 휴대폰 판매점을 운영하며 국내·외국인 명의 휴대폰 유심 5000여개를 불법개통해 보이스피싱·불법대부업·성매매업자 등 범죄조직에 제공한 판매업자와 대포통장을 제공한 조직폭력배 등 106명을 적발해 이중 6명을 전기통신사업법 및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으로 구속했다.

구속된 대포통장 판매조직 일당 A(20)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위조여권 등으로 개통한 외국인 명의의 휴대폰과 인터넷 카페 등에 급전 필요자 모집광고로 개통한 내국인 명의의 불법 휴대폰의 유심칩 5000여 개를 개통, 범죄조직에 판매한 혐의다.

이들은 유심을 개당 15만원에서 20만원에 유통·판매하는 수법으로 약 1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B씨 등은 대포통장 90개를 대포유심칩 판매업자와 보이스피싱 등 범죄조직에 제공해 개당 월 사용료 200만원을 지급받아 지금까지 약 31억원 상당의 이익을 취득했다.

경찰은 최근 범죄에 사용되는 대포폰 유심개통 절차에 문제점이 발견돼 추가피해 확산방지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유심 개통절차 문제점 관련 제도개선을 통보했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