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거리두기 조정] 공연장·극장 자정까지 영업…K팝 콘서트 어떻게 되나

  • 기사입력 : 2021년10월15일 16:29
  • 최종수정 : 2021년10월15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마지막 거리두기 완화 방침이 발표된 가운데, 자정까지 공연장, 극장 등의 영업이 가능해지면서 공연·영화계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백신 미접종자의 경우 2인까지로 제한됐던 오후 6시 이후 모임은 4인까지로 완화되며 접종완료자를 포함해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진다.

◆ 숨통 트이는 극장 상영관·상설 공연장 운영…밤 12시·4인까지 동반인 입장 가능

정부가 11월 초부터 단계적 일상복귀로 전환을 앞둔 가운데 마지막 거리두기 완화가 이달 18일부터 2주간 시작된다. 15일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다음주부터 4단계 지역에서 저녁 6시 전후 구분없이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시행중인 8일 서울 용산구의 한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찾은 시민들이 티켓 발권을 하고 있다. 2020.11.08 yooksa@newspim.com

김 총리는 "정부는 생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기 위해 변화된 여건을 고려해 방역수칙을 일부 조정하고자 한다"고 이같은 결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수도권을 제외한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완료자 2명을 추가로 허용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가질 수 있다.

이에 따라 현재 공연 중인 연극, 뮤지컬 공연장 및 영화 상영관에서 띄어앉기 지침이 완화될 예정이다. 현재 오후 6시 이후 공연, 상영 회차에서는 동반 2인 외에는 무조건 1칸씩 띄어앉기를 시행 중이다. 18일부터는 저녁 시간대에도 낮 시간대와 동일하게 동반 4인까지 연석 판매가 가능해진다.

이와 각종 멀티플렉스 극장과 공연장 등은 그동안 밤 10시까지로 제한됐던 영업시간을 24시까지로 늘릴 수 있게 됐다. 그간 영화관을 비롯해 '엑스칼리버' '하데스타운' 등 러닝타임이 2시간을 넘기는 뮤지컬 등 작품의 경우 기존의 저녁 8시에서 7시로 공연 시간을 불가피하게 당겨 운영해왔다. 이번 거리두기 완화로 심야 영화 상영을 제외한 극장 영화 상영 운영, 공연장 운영이 코로나 이전과 같이 정상화될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1 뮤지컬 '엑스칼리버'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1.09.15 jyyang@newspim.com

◆ 발 빠르게 움직이는 공연계…K팝 등 대중음악 공연도 가능할까

이날 마지막 거리두기 발표 이후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오는 19일 공연부터 11월 7일까지 저녁 공연 회차의 잔여석 예매 오픈 일정을 공개했다. 그간 동반 2인 외 무조건 띄어앉기로 운영했던 공연장을 단 몇십석이라도 더 채울 수 있게 된 것. 현재 11월, 12월 티켓 판매가 완료된 공연들 역시 향후 거리두기 조정과 단계적 일상회복 지침에 따라 미판매좌석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이번 거리두기 완화와 관련해 주목받은 분야는 그동안 거의 '셧다운'이나 마찬가지였던 대중문화 공연 재개 여부였다. 서울과 수도권에 거리두기 4단계가 지난 7월부터 이어지면서 K팝을 비롯해 대중음악 콘서트가 모두 취소되거나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됐기 때문. 서울에서 열린 콘서트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된 하성운의 전국투어 콘서트 'FOREST &'이 유일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뮤직] 2021.09.28 jyyang@newspim.com

아쉽게도 이번 거리두기 완화 지침에도 상설 공연이 아닌 대중음악 공연의 경우 4단계가 유지되는 동안은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오는 24일로 예정된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도 일찌감치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됐다. 해당 공연은 미국 LA에서 오는 11월 27일부터 12월 2일까지 오프라인으로 코로나 이후 첫 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다만 오는 11월로 예정된 국내 K팝 콘서트들과 연말 공연들을 향해서는 조심스레 업계의 기대감이 흘러 나온다.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11월 콘서트를 예정 중인 세븐틴, 12월 같은 장소에서 콘서트 소식을 전한 트와이스를 비롯해 한 회당 7000석 규모의 콘서트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행되면서 수용 인원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기존에 하루 1만 명 이상 대규모 인원이 운집했던 K팝 콘서트가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