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野,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면피에 불과...김만배 구속 청구 전 했어야"

이준석 "수사 순서, 정상적으로 해석 안돼"
원희룡 "검찰, 뭉개기 증명...김오수 사퇴해야"

  • 기사입력 : 2021년10월15일 11:36
  • 최종수정 : 2021년10월15일 1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국민의힘은 15일 검찰의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대해 "김만배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에야 나섰다"며 면피에 불과한 '뭉개기'라고 혹평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늦어도 너무 늦었다. 대장동 게이트가 논란이 된 지 한 달 만에 개시된 압수수색"이라며 "검찰은 대통령 말 한마디에 졸속 청구한 김만배 씨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압수수색에 부랴부랴 나섰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14 mironj19@newspim.com

허 대변인은 "순서도 거꾸로다. 압수수색을 해서 증거를 찾은 다음에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하는 게 마땅했다"라며 "개발 사업의 인허가 서류가 있는 곳은 바로 성남시청이라는 사실을 국민 모두가 아는 상황이었다. 검찰이 지독하게 무능하거나 아니면 고의적으로 수사를 망치고 있거나, 둘 중 하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한 "김오수 검찰총장이 임명 직전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져 국민들이 충격에 빠졌다. 그동안 성남시를 감싸던 방어막이 이거였나 싶은 것"이라며 "검찰의 봐주기 수사는 도를 넘었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대장동 녹취록 속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라고 확인해주는 듯 한 발언까지 했다"고 질타했다.

허 대변인은 그러면서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에 나설 생각이 없다면, 하루빨리 특검에 수사를 맡겨 대장동 진상규명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특검을 거부하는 쪽이 공범"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도 이날 중소기업연합회와의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화천대유라는 곳이 사업을 설계하면서 성남시청과 어떤 부적절한 고리가 있었는지를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데 김만배 구속영장이 기각된 직후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들어가는 것은 많은 국민들이 보기에 순서가 잘못된 게 아니냐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어 "검찰이 왜 이런 순서의 수사를 하는지, 김만배 구속영장이 기각되자마자 야당이 노래 부르던 성남시청에 들어간 게 정상적인 사고로 해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이 대장동 개발 비리 수사에 착수하고도 성남 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고 있다가 김오수 총장이 성남시청에 고문 변호사로 근무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즉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며 "검찰의 '뭉개기'가 증명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후보는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가 특검을 거부하며 검찰에게 수사를 맡겨야 한다고 했던 이유가 드러났다"며 "설계자이면서 큰소리칠 수 있었던 것은 어쩌면 면죄부가 보장된 든든한 뒷배가 있었기 때문은 아니었을까"라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