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위드 코로나] 보험사, 디지털 전환에 더 속도 내기로

위드 코로나로 대면 영업 활성화 기대
실물경제 회복시 보험수요 증가 대비
보험 계약과정 디지털화 박차

  • 기사입력 : 2021년10월12일 13:37
  • 최종수정 : 2021년10월12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코로나19로 보험설계사를 통한 대면 영업 직격탄을 맞은 보험사들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대비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금리 인상에다 '위드 코로나'로 실물경제가 살아날 경우 보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보험연구원은 내년 수입 보험료가 3.2% 정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대면영업 비중이 높은 생명보험회사들을 중심으로 '디지털 전환'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위드 코로나'에 대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보험설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보험 계약과정을 빠르게 디지털화하고 있는 것이다.

1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등 손해보험사를 비롯해 삼성생명과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생명보험사들은 '위드 코로나' 대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우선 순차적으로 재택근무 비중을 줄이고, 정부 지침을 최대한 준수 하면서 내부 필수 회의나 워크샵, 모임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보험협회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관련 정부 지침이 내려오면 각 회원사들에 적극 알리고 위드 코로나 시대에 대비할 계획"이라며 "현재는 개별사별로 휴대폰 등 전자기기를 활용한 디지털 보험 가입 등 시스템 전환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삼성생명은 등 주요 보험사들은 이미 보험 청약부터 보험금 청구까지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2021.10.12 tack@newspim.com

삼성생명은 지난해 11월 보험업계 최초로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을 적용한 데 이어 최근에는 설계사와의 상담을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는 '화상 상담 서비스'를 오픈했다. 또 상담 후 계약체결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모바일 청약 시스템'과 병원 진단 없이도 가입 심사가 가능한 '디지털진단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지난해 인공지능(AI)이 클라우드에서 보험금 지급 여부를 스스로 심사하는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 교보생명과 신한라이프, 농협생명 등 다른 생보사들도 카카오페이 등을 활용 간편청구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중이다.

현대해상은 고객이 직접 스마트폰으로 지문을 촬영해 보험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지문인증 전자서명' 시스템을 도입했다. 현대해상은 2017년 '휴대폰 직접서명' 전자 청약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보험연구원은 위드 코로나시대 원년이 될 내년 보험산업 수입보험료는 경제 정상화에 따른 성장여건 개선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위드 코로나로 추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시 대면채널 영업환경이 개선될 것"이라며 "또 실물경제 회복세와 금리 상승은 개인보험과 기업성 보험 수요를 확대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