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국민의힘 "與, 언론중재법 강행처리 시도하면 필리버스터 돌입"

8인 협의체, 11차례 회의에도 협상 결렬
여야, 원내대표 회동서 최종 담판 예정

  • 기사입력 : 2021년09월27일 11:20
  • 최종수정 : 2021년09월27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중재법 본회의 강행 처리를 시도한다면 필리버스터(합법적 무제한 의사진행방해)를 해서라도 끝까지 막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여야는 언론중재법 합의 처리를 위해 8인 협의체를 꾸려 11차례 회의를 거쳤으나, 전날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최종 결렬됐다. 여야는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이날 오전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9.27 leehs@newspim.com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중재법 관련 논의를 위한 여야 8인 협의체의 공식 활동이 어제로써 종료했다"며 "민주당이 위헌적인 징벌적 조항을 끝내 고집하며 합의안을 도출해내지 못해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고의중과실 추정, 징벌적 손해배상, 열람 차단 청구권 신설 문제는 야당뿐 아니라 국내 국외 언론단체,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 보호관 등이 표현의 자유를 심각히 침해할 수 있다면서 깊은 우려와 반대 의견을 표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언론이 취재를 원천 봉쇄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할 게 분명하기 때문"이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러한 문제제기에 대해 충분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했고 황희 문체부 장관도 말이 안 된다고 고백한 사실이 보도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은 말도 안 되는 법안을 계속 추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끝내 언론의 자유를 말살하는 법안을 오늘 본회의서 강행 처리한다면 국민의힘은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거듭 밝힌다"고 강조했다.

8인 협의체에 참여했던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독소조항이 그대로 남아있고, 국내외의 비판이 여전한 상황에서 민주당이 언론중재법을 강행처리 하려 한다면 지난 11차례의 8인 협의체 회의를 명분 쌓기로만 해왔다는 비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현재의 민주당 수정안은 폐기가 정답"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만약 민주당이 본회의 강행처리를 시도한다면 국민의힘은 필리버스터를 해서라도 끝까지 막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잘라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