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26일이 언론중재법 처리 데드라인...야당, 수정안 내야"

전원위 개최 가능성엔 "아직 정해진 바 없어"
"27일 통과시켜야겠다는 목표 가지고 있다"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1:51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여당이 23일 야당과의 협의체를 통한 언론중재법 개정안 합의 도출과 관련해 "26일까지가 데드라인이다. 더 나은 부분이 있다면 반영할 수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정책조정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27일 (본회의에서) 통과시켜야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수정안을 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과 신현영 원내대변인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05.27 kilroy023@newspim.com

민주당은 애당초 야당과의 합의가 제때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원위원회 개최를 통해 자체 대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 대변인은 '전원위원회 소집에 대한 입장의 변화가 있느나'라는 질문에 "아직까지 정해진 바가 없다"며 "일단 27일 본회의에 수정안이 올라오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여야가 기존에 수정안을 도출하기로 했지만 야당은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고 있다"며 "수정안도 제출하지 않고 여당의 노력에도 응하지 않는 야당의 태도에 상당한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이 가짜뉴스에 대한 해결 문제에 공감한다면 대안을 가지고 얘기를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여당이 제시한 수정한의 원문 공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협의체의 논의 단계에서 수정할 여지 있기 때문에 지금 공개하는 것에는 의문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협의체에 두 명의 의원이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해) 우리 당 의원들끼리 같이 공유하고 확인하는 시간도 필요하다"며 "당내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