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국민의힘, 미국 워터게이트 현장 찾아 '대장동 게이트' 정조준

허은아 "실체 반드시 밝혀내겠다"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5:18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 방미단은 미국 워터게이트 호텔을 숙소로 잡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정조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방미 첫째날 일정으로 워싱턴DC 워터게이트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NSC 인도태평양조정관과 면담했다. 워터게이트 호텔에서 1972년 워터게이트 사건이 발생했던 룸을 현장 방문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 방미단이 22일(현지시간) 워터게이트 사건이 발생했던 미국 워싱턴 워터게이트 호텔룸을 현장 방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1.09.23 jool2@newspim.com

이 대표가 이끄는 당 방미단은 22일부터 27일까지 4박 6일 간 워싱턴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LA) 등을 방문한다. 미 고위 관계자들에게 국민의힘 대북·대미 정책을 알리고 현지 동포들의 재외국민 투표를 독려하기 위함이다.

방미단으로는 정진석 국회부의장, 김석기 당 조직부총장,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조태용·태영호 의원, 허은아 수석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곳은 여러분도 잘 아시는 워터게이트 호텔이다. 닉슨 대통령이 사임했던 그 '워터게이트 스캔들'의 현장"이라며 "역사를 보면, 자주 진실은 거짓보다 한발 늦는다. 만약 1972년 대선 때 사건의 실체가 드러났다면, 닉슨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고 이후 미국을 집어삼킨 정치적 혼란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대선도 6개월 앞으로 다가왔다"며 "'대장동게이트'가 열렸고 의혹의 당사자는 1원도 받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신은 사기꾼이 아니라던 닉슨 대통령은 조사를 회피하고 특별검사를 해임하면서 스스로 몰락을 자초했다. 국정조사와 특검을 거부하고 있는 이재명 지사님, 닉슨과 같은 길을 걸으시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이 저지른 숱한 정책적 실패에 도덕적 부패까지 더해진다면 국민들이 받을 상처는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며 "워터게이트 사건과는 달리, 대선을 앞둔 대한민국에서는 진실이 거짓보다 빨라야 한다. 국민의힘이 대장동게이트의 실체를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