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헝다 리스크 후퇴에도 경계감 여전…日↓· 中↑

22일 발표되는 FOMC 결과 및 파월 의장 기자회견에 '시선집중'

  • 기사입력 : 2021년09월22일 16:39
  • 최종수정 : 2021년09월22일 1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22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여전한 경계감 속에 혼조 양상을 보였다.

일본 증시는 하락한 반면, 중추절 휴장을 끝내고 돌아온 중국 증시는 위를 향했다. 홍콩 증시 역시 상승 중이다.

일본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거래일 종가보다 0.67% 하락한 2만9639.40엔에서 마감하며 2주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도쿄증권거래소주가지수(TOPIX·토픽스)는 1.02% 내린 2043.55포인트에서 거래를 마쳤다.

다치바나 증권 리서치부문 담당이사 가마다 시게토시는 헝다 안도감에도 지수가 하락한 것은 "투자자들의 포커스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맞춰졌기 때문"이라면서 "금리 전망과 연내 테이퍼링 개시 가능성 등이 관심"이라고 말했다.

개별주 중에서는 이토추 상사가 4% 넘게 떨어지며 하락 분위기를 주도했고, 미쓰이 물산도 3% 가까이 떨어졌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4% 오른 3628.49포인트로 마감됐다. 다만 CSI300은 0.7% 밀린 4821.77포인트에서 거래를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2.03% 떨어진 1만6925.82포인트에서 마무리됐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4시31분 기준 0.51% 상승한 2만4221.54포인트에 호가되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번 주 금융시장 전반을 짓누르고 있던 중국 헝다그룹 디폴트(채무불이행) 불안은 일시 해소됐으나, 델타 변이 확산과 FOMC 회의 종료 등을 앞둔 경계감이 여전했다.

이날 헝다그룹은 선전증시에서 거래된 2025년 9월 만기 채권의 5.8%에 대한 쿠폰(이자) 지급을 실행할 것이라고 발표해 안도감을 불러 일으켰고, 인민은행이 역환매조작을 통해 1200억위안의 단기 유동성 투입에 나선 점도 투심을 다소 자극했다.

IG아시아 시장 전략가 준 롱 옙은 "일부 이자 지급 시행 소식에 헝다 사태가 우려보다는 심각하지 않다는 안도감이 일시 나타날 것"이라면서 인민은행이 단기 유동성 투입도 발표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경제에 위협이 되면 개입될 준비가 돼 있음을 보여준 점도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애널리스트들은 헝다가 구체적으로 얼마의 이자를 지불할지, 또는 언제 지불할지 등 세부 내용이 나오지 않은 점을 지적했고, 일각에서는 헝다가 투자자들과 이자 지불 연기 합의를 맺었을 것이란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투자자들은 이날 공개될 연방준비제도의 점도표와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기자회견에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시장은 파월 의장이 이번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테이퍼링 논의와 금리 인상 기대를 분리하면서 성급한 금리 인상 기대를 희석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내다봤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