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조성은 "박지원 만날 때 홍준표 측 인사 없었다…洪, 본 적도 없어"

"법정기간 중 검사가 작성한 고발장 접수되면 위법"
"尹, 공작·조작타령 하면 위기 가중될 것"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08:51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에 제보한 조성은 씨가 자신이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날 때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 인사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이름조차 들어본 적 없다"고 일축했다.

조 씨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히려 첫 질문을 하는 기자에게 그 분 무엇을 하는 분이냐고 되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연루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조성은 씨가 지난 10일 자신이 제보자가 맞다고 인정했다. [사진=JTBC 유튜브 캡쳐] 2021.09.10 kimsh@newspim.com

조 씨는 "저는 홍준표 후보를 본 적도 없고, 대표님(박지원 국정원장)은 홍 후보를 존중하시지만 썩 가까우신 분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그 분과 밀접하게 일했던 사람을 저와 왜 함께 보느냐고 질문 던지며 그 분 저 아시냐, 여쭈니 연락이 안된다고 한다"고 했다.

조 씨는 또 "그간 많은 것들이 밝혀졌다. '손준성 보냄'이 '손준성 검사 보냄'으로 확인됐다"며 "모 기자에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손준성 검사의 계정이 미리 삭제할까봐 우려하여 포워딩한 메시지를 기자가 영상을 찍어놓아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선거기간에 후보자 고발행위를 할 수 있지만, 법정선거기간 중 '검사'가 작성한 고발장으로 접수가 된다면 위법"이라며 "검사가 단일로, 혹은 개인으로 작성한 고발장이 '선거기간'에 후보에게 전달되어 접수요청이 와도 위법"이라고 꼬집었다.

조 씨는 "저를 비난하는 사람들 중 똑같은 짓을 지금 정부라서 여당에게 전달된 사실이 드러나면 같은 말씀을 하실지 의문"이라며 "그렇기 떄문에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검사의 신분인 손준성 검사가 맞는지, 누구와 작성을 했는지, 전달을 공모했는지도 매우 중대한 위법사항을 판가름 할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석열 후보를 향해 "풍선은 허풍만 불어넣다 보면 결국 터지기 마련이고, 사실이 밝혀질수록 잘못된 사실관계로 공작타령, 조작타령을 한다면 더더욱 위기가 가중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사진=조성은 씨 페이스북 캡쳐]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